대전 여고서 '스쿨미투'..."가슴 만지면 커진다"
대전 여고서 '스쿨미투'..."가슴 만지면 커진다"
학교, 언급된 교사들 학생들 상대로 공개사과 감사 후 징계예정
  • 최수지 기자
  • 승인 2018.09.13 0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굿모닝충청 최수지 기자] 대전의 한 사립 여자고등학교 교사들이 수업시간 중 성희롱·성차별적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2일 SNS 페이지 ‘현재 진행중인 A여고 공론화’란 게시글에는 이 학교 교사 B씨가 수업 중 "요즘 입학한 애들은 화장을 심하게 해 술집에 다니는 애들같다"라는 등의 발언을 했다는 수많은 '스쿨 미투' 주장이 잇따랐다.

이 게시글에는 교사 B씨 외에도 12명 정도의 교사들이 언급되며 "여자가 납치당하는 이유 중 하나는 짧은 바지 때문", "10년만 젊었으면 00지역 여자들을 성폭행했을 것", "화장하면 남자선생님들이 예뻐해주냐", "가슴은 만지면 커진다" 등 폭로가 이어졌다.

또 게시글에는 성희롱 성차별적 발언 외에도 수업 중 교사가 불쾌한 접촉을 시도 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고발에 나선 한 학생은 “여고의 수업시간이 아닌 어느 곳에서도 하면 안되는 발언”이라며 “이 이야기를 들은 학생들은 ‘수치심’을 느끼고 심리적으로 무서웠을 것”이라고 전했다. 
 
해당 학교는 이 게시글에 언급된 교사 중 2명을 수업에서 배제하고 전교생을 상대로 전수 조사에 나섰다.

학교 관계자는 "언급된 교사들은 학생들에게 공개적으로 사과했다"며 "교육청 감사결과에 따라 징계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