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의원들 “공공기관 이전, 대전도 포함하라”
대전시의회 의원들 “공공기관 이전, 대전도 포함하라”
12일 성명서 발표 “대상지역 제외, 이전 기관 1곳도 없어… 역차별 해소를”
  • 황해동 기자
  • 승인 2018.09.12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의회 의원들이 12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대전도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 지방 이전 대상에 포함할 것을 촉구했다.
대전시의회 의원들이 12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대전도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 지방 이전 대상에 포함할 것을 촉구했다.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대전도 공공기관 지방 이전 대상지에 포함돼야 합니다.”

대전시의회 의원들이 “지방 이전 공공기관이 1곳도 없는 유일한 지역”이라며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의 대전 이전을 촉구하고 나섰다.

김종천 의장과 의원들은 12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달 4일 밝힌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 계획을 150만 대전시민과 함께 진심으로 환영한다”면서도, “대전과 충남은 세종시 조성과 정부 대전청사, 대덕연구개발특구 등을 이유로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돼 이전 대상에서 철저히 소외돼 역차별을 받아왔다”고 주장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달 4일 ‘수도권 소재 122개 공공기관 지방 이전’ 추진 방침을 밝힌 바 있다.

공공기관 지방 이전은 수도권 과밀화 해소와 국가 균형발전 등을 목표로, 참여정부 시절부터 현재까지 세종시 등 10개 혁신도시 지역에 153개 이전이 이뤄졌다. ‘국가 균형발전 특별법’과 ‘혁신도시 건설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준거한다.

의원들은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예산 1753억 원이 삭감되는 등, 특히 대전은 대덕특구의 이점을 충분히 살리지 못하는 상황에서 혁신도시 지정도 안 돼 안타깝다”고 지적하고, “대전은 지방 이전 공공기관이 1곳도 없는 유일한 지역”이라고 토로했다.

상황이 이러하다보니, 대전지역 19개 대학에서 매년 배출되는 3만 5000여명의 졸업생들이 상대적으로 공공기관 채용의 기회를 박탈당하고 있는 셈이라고 의원들은 지적했다.

이에 따라 의원들은 “특별법 개정을 통해 이전 대상지역 재점검과 혁신도시 지정 확대 및 조정 등이 이뤄져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또 “이를 위해 지역 국회의원들과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본회의에서도 뜻을 모아 국회와 청와대 등에 대전시민들의 외침을 전달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