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1〉은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조작’해냈다!
〈뉴스1〉은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조작’해냈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8.09.16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제동을 걸기 위한 보수언론의 왜곡이 끊이질 않고 있다.

조∙중∙동과 경제지에 이르기까지 기득권층을 대변하다시피 하는 수구언론은 자사 이익에 부정적 인 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큰 정책에 대해서는 근거 없는 비난은 기본이고, 사실을 왜곡하는 ‘악행’마저 서슴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최근 민영 뉴스통신사인 〈뉴스1〉은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조작해내는 ‘위험한 기술’을 부린 사실이 확인됐다고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이 밝혔다.

민언련은 지난 11일 〈잇단 부동산 규제에 피로 누적…青국민청원 빗발·촛불집회도 예고〉(9/9 국종환 기자 http://bitly.kr/gbzA)라는 제목의 해당 통신사의 보도를 비판했다.

정부가 8․27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 발표 이후 추가 규제를 예고하자, 규제에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빗발치는 데다 촛불집회도 실제로 일어날 것처럼 예고하는 식으로 보도한 것이다.

해당 기자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최근 1주일 새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불만을 제기하는 청원 글이 수십 건 이상 올라오고 있다”며 “지금까지 거듭된 부동산 규제로 집값이 안정되기는커녕 더 오르고 있다”고 썼다. 그리고는 “현 정부 들어 약 10차례의 규제가 쏟아지면서 규제 내용을 파악하기도 어렵고, 정책을 예측할 수 없는 정부가 돼버렸다”는 등 ‘청와대 청원 게시판’의 비판 여론을 옮겼다.

민언련은 문제의 기사가 인용, 소개한 청원글은 총 4건으로, 이에 동의한 참여자 수는 1명, 23명, 107명, 1071명 수준(9/11 오후 2시 기준)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16일 오후 2시 현재 1명, 23명, 108명, 1134명으로 거의 변함 없이 그대로이거나, 1명 증원 또는 63명이 늘어났을 뿐이다.

이 가운데 집회를 예고했다는 청원은 참여자 수 500명이 넘어서자 지난 7일 “엎드려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라며 집회 취소 의사를 밝혔는데도, 해당 통신사는 9일 보도를 하면서도 이를 무시하고 기사를 썼다.

요컨대, 청원 개시 후 1주~10일이 지난 현재 시점까지 이런 수준이라면 뉴스로서 참고할 만한 가치는 ‘제로’나 다름 없다는 점에서 〈뉴스1〉은 사실상 청와대 청원을 악용한 ‘신기루 여론’을 조작해낸 셈이다.

한편 〈뉴스1〉은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이 2011년 출범시킨 민영 뉴스통신사다.

2018년 9월 16일 오후 2시 기준 청와대 국민청원 내역
2018년 9월 16일 오후 2시 기준 청와대 국민청원 내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