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전원책, 3인칭 맛칼럼니스트처럼 행동하지 마라”
이준석 “전원책, 3인칭 맛칼럼니스트처럼 행동하지 마라”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8.10.06 09:4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자유한국당 인적 쇄신의 전권을 위임 받은 전원책 변호사에 대한 바른미래당 이준석 최고위원의 비판이 계속되고 있다.

전날 ‘박근혜 졸속 탄핵에 침묵했다’는 이유로 한국당 의원들을 비난했던 전 변호사의 이중적 태도를 꼬집었던 그가, 이번에는 “3인칭 관점의 맛칼럼니스트처럼 활동하지 마라”고 쓴소리를 던졌다.

그는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방송에서 소문난 쉐프라 해서 식당에서 모셔왔는데 요리는 안하고 옆집이랑 통합을 하느니 마느니, 식당 인테리어가 어떻니, 왜 지난 주방장과 경영진 때문에 과거에 이 가게가 안 되었느니 하는 말만 계속 늘어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러면 손님도 화나고 실제 가게 주인도 화날 것”이라며 “당에 들어와서도 3인칭 관점의 맛칼럼니스트 같이 활동하지 마시고, 이제 요리를 하라”라고 꼬집었다.

특히 “세상에서 제일 재미있고 쉬운 게 정치평론이고, 제일 어렵고 재미없는 게 실제변화를 만드는 일”이라며 “각 당에서 새로운 인재를 어떻게 영입하고 역할을 부여할지에 대한 고민을 해나가다 보면 야권은 서서히 살아난다”고 주어진 책무에 매진하라는 ‘훈수’를 뒀다.

앞서 그는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전 변호사가 한국당 의원들이 졸속 탄핵에 침묵했다면서 탄핵 반대 입장으로 선회했다"며 "과거 방송에서 '최순실 게이트의 몸통이 박 전 대통령이니 박근혜 게이트'라고 하더니, 아주 급격한 변화다"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Richard 2018-10-06 13:47:49
누가 들으면 이준석씨 삼선의원쯤 된다고 보겠네요... 삼선도 재선도 초선도 아닌 그냥 군소정당 당직자에 불과하시잖아요....

그러면 급이 같은 원외인사이신데... 선배 원외인사에게 예의 갖춰야지... 하라 마라... 참... 어처구니 없네요..

Richard 2018-10-06 13:43:42
이준석씨 국회의원이라도 된 것 처럼 행동하지 마시길... 이준석씨도 그냥 정당인이시면서...

마치 국민에게 인정받은 선출직 당선되어본 정치인처럼 행동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