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원대 “방과후교육사회적협동조합연합회 기재부 인가”
목원대 “방과후교육사회적협동조합연합회 기재부 인가”
목원스마트스쿨 발기인 대표 참여… 교육서비스 상품 품질 인증·심사 기능
  • 황해동 기자
  • 승인 2018.10.08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과후교육사회적협동조합연합회 창립총회에서 각 단체 대표들이 모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방과후교육사회적협동조합연합회 창립총회에서 각 단체 대표들이 모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목원대학교 목원스마트스쿨이 발기인 대표로 참여한 ‘방과후교육사회적협동조합연합회’(이하 연합회)가 8일 기획재정부로부터 설립 인가를 받았다.

목원대에 따르면 연합회는 미담장학회, 서울교육협동조합연합회 등 전국의 방과 후 교육 관련 사회적협동조합 협의체로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한국조달연구원과 1년여 동안 세 차례의 공청회를 거쳐 ‘방과후교육단체 표준’을 개발했다.

이를 활용해 공공조달 다수공급자계약(MAS)에 방과 후 교육 서비스를 상품으로 등록하고자 하는 단체의 자격과 품질을 인증 및 심사하는 사업을 진행한다.

또 방과 후 학교의 연구·개발·관리·교육서비스 등과 관련한 공동사업, 경영·기술 및 품질관리 지도, 조사연구, 교육 컨설팅 등 사회적 사업을 추진한다.

한편 목원스마트스쿨은 교육부가 지정한 대학주도 방과 후 학교 사회적 기업으로 대학의 인적자원과 연구역할을 활용해 우수강사 발굴 및 우수교육 프로그램을 공동연구‧개발하고 있으며 대전·계룡·세종 지역의 방과 후 학교 위탁사업을 통해 경력단절 여성 고용, 청년 일자리 창출, 지역사회 및 학교 공헌사업 등의 사회적 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