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이해찬대표 평양발언, 민주당의 홍준표식 발언”
정두언 “이해찬대표 평양발언, 민주당의 홍준표식 발언”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8.10.10 0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반발을 초래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평양발언에 대해 정두언 전 의원은 “그런 식의 발언은 민주당의 홍준표가 되는 것”이라고 맹비판하고 나섰다.

공중파 방송에서 정치평론가로 활동 중인 그는 9일 SBS <김용민의 정치쇼>에서 이렇게 말하고, “(이 대표의) 정치적 수사라기보다는 그분 성품 자체에 안하무인적인 경향이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날 “지금 민주당이 (한국당의 몰락으로) 반사이익을 얻어 잘 나가고 있는 것”이라며 “그렇다고 민주당이 잘해서 그렇게 (높은) 지지율이 나오는 것은 아니다”라고 일깨웠다.

또 이명박 전 대통령(MB)이 최근 1심 선고에 대해 “가장 나쁜 판결”이라며 실망감을 드러낸 것에 대해 “거기(구치소)에 있는 분들은 다들 실낱 같은 희망을 건다”며 “MB 역시 실상이 무엇인지 알면서도 ‘다스와는 무관하다’고 자신을 속이고 믿는 일종의 확증편향 상태에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과거 다스 설립에 관한 MB 발언을 인용, “당시 사석에서 천연덕스럽게 말하기를 ‘다스는 내가 몰래 만든 게 아니고 현대그룹 정두영 정세영 전 회장의 묵인 하에 한 것이고, 공장까지 지어줬다’라고 여러 번 직접 들려줬다”고 털어놓았다.

MB의 사면 가능성에 대해서는 “대통령답게 모든 걸 인정하고 국민적 동정을 받아 (정치적) 사면을 받아 일찍 나오도록 하는 게 맞는다고 본다”며 “일각에서 제기되는 법적 형량 축소설은 일반범 같은 느낌을 준다”라고 부정적인 견해를 펼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