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불법 선거자금 요구 배후 전문학, 확신하지만…”
김소연 “불법 선거자금 요구 배후 전문학, 확신하지만…”
10일 오전 대전시의회서 기자회견 “B씨와 전문학 공범관계는 밝혀져야 할 것”
  • 황해동 기자
  • 승인 2018.10.10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회견 하는 김소연 대전시의원
기자회견 하는 김소연 대전시의원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지난 6.13 지방선거 당시 불법 선거자금을 요구받았다고 폭로한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전문학 전 대전시의원을 배후 인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다만, ‘개인적인 느낌’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정확한 근거는 갖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10일 오전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최근 정치자금 발언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이 자리에서 “(전문학 의원이 금품요구를)시켰다는 확신이 있다”면서도, “개인적 느낌일 뿐이다. 사실에 근거해 말해야 하는데 근거가 없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전문학과 B 씨가 공범관계인지는 밝혀져야 할 문제다. 혐의 없음으로 나와도 저와 방차석 서구의원이 느낀 생각은 그대로다”라고 추가 설명했다.

이 같은 확신에 따라 김 의원은 “허태정 대전시장을 만나 (전문학 전 의원)의 대전시 정무직 인사를 반대했다”라고 덧붙였다.

당시 전 전 의원은 허 시장 선거 캠프를 통해 대전시 정무직 인사로 거론된 바 있다.

자신을 발굴, 정치판에 입문시킨 박범계 국회의원과 상의를 했냐는 질문에는 “정확하게 사실 보고를 할 상황이 못 됐다. ‘힘들다’ 정도로만 말했다”라며 “박 의원이 각 선거사무소 분위기까지 챙길 수는 없다. 얘기했으면 조치를 취했을 거라 생각하지만, 구체적 얘기는 한 적이 없다”라고 말했다.

또 “금품을 요구한 B 씨와 박 의원과의 관계도 선거 이후 주변에서 들어서 알게 됐다. 박 의원과 자세하게 상의하지 못한 이유이기도 하다. 박 의원에게는 전문학을 통해 애기가 전달된 것으로 안다”라고 털어놨다.

사무실 집기 임대비용과 매입비용 사용에 관해서는 “집기 임대비는 방차석 의원이 B 씨에게 전달했고, 선거 이후 추가로 매입비용을 요구해 방 의원과 350만원씩을 정상적으로 회계처리 했다. 선관위에서도 이 부분에 대해서는 문제가 없다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천방지축 개념 없는 폭로가 아니지만, 이번 사태가 폭로전으로 비회 되지 않길 바란다”라며 “법을 잘 아는 나도 당황했고, 힘들었다. 앞으로 더 이상 젊은 세대들에게 이런 모습 비춰지지 않길 바라는 마음이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