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조선시대로의 여행 “서산해미읍성축제 개막”
서산시, 조선시대로의 여행 “서산해미읍성축제 개막”
  • 최동우 기자
  • 승인 2018.10.11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서산해미읍성축제 모습
지난해 서산해미읍성축제 모습

 

[굿모닝충청 최동우 기자] 제17회 서산해미읍성축제가“조선시대 탱자성을 만나다!”라는 주제로 다채로운 행사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오는 12일부터 14일까지 서산시 해미읍성 일원에서 열린다.

이 기간 동안 해미읍성의 역사성을 반영한 태종대왕 행렬 및 강무를 비롯, 석전체험, 가마솥 주먹밥 체험, 마당극 공연, 불꽃놀이, 읍면동 풍물경연대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더 새로운 시민의 서산’이라는 구호에 맞게 시민들이 축제에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15개 읍면동 주민대표가 함께 참여해 화합을 강조하는 합미식 퍼포먼스를 통해 특별한 개막식을 개최, 3일간의 축제 시작을 본격적으로 알릴 예정이다.

또한 체류형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새롭게 선보이는 특별 숙영체험 프로그램‘청허정을 지켜라!’는 가족 단위 관광객들에게 숙영을 통해 조선시대를 직접 체험하고 느낄 수 있는 특별한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숙영프로그램은 접수 일주일 만에 신청이 마감되었으며 참가자의 반응이 좋을 경우 지속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더위를 식힐 수 있도록 미세 노즐을 이용한 물 분수 터널도 설치했다.

또한 방문객들이 주요행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태종대왕의 행렬 범위를 성 밖에서‘서문→남식교→진남문’방향으로 확장 운영하기로 하였다.

올해에는 하늘에 천제를 지내 해미읍성축제의 시작을 알리고 축제의 성공을 기원할 예정이다.

또한 축제를 즐기고 마애여래삼존상, 간월암, 류방택천문기상과학관 등 주요 관광지도 함께 둘러볼 수 있도록 기 운영하는 시티투어를 축제와 병행하여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시티투어는 관광객 편의를 위해 마련된 축제장 내 시 홍보부스에서 신청하면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축제기간 중 운영되는 각종 홍보 부스와 축제장 내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와 체험부스 등을 통해 관광객의 볼거리, 먹거리, 구경거리를 충족시킬 예정이다.

한편 시는 매년 제기됐던 주차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행사장 주변에 400여대의 주차면수를 추가 확보하였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이번 해미읍성축제를 통해 바쁘고 고된 일상 속에서 잠시 벗어나 조선시대에 와 있는 듯한 느낌과 깊어가는 가을의 즐거움을 함께 만끽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