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훈 충남도의원 "KTX 세종역 대신 BRT 구축"
최훈 충남도의원 "KTX 세종역 대신 BRT 구축"
5분발언서 "세종역 신설시 공주역 이용객 급감 우려, 도가 적극적으로 반대 입장 내비쳐야"
  • 이종현 기자
  • 승인 2018.10.11 14:2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X 공주역과 세종시를 연계하는 BRT(간선급행버스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충남도의회 제공)
KTX 공주역과 세종시를 연계하는 BRT(간선급행버스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충남도의회 제공)

[굿모닝충청 내포=이종현 기자] KTX 공주역과 세종시를 연계하는 BRT(간선급행버스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충남도의회 최훈 의원(민주, 공주2)은 11일 오전 본회의장에서 열린 5분발언을 통해 “공주역 뿐만 아니라 지역 균형발전 차원에서 세종역 신설보다 BRT 구축이 해결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의원에 따르면 공주역은 2015년 개통된 이후 이용객수가 10만6000명에서 매년 4만 명씩 증가해 올해는 20만 명이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최근 세종역 신설 필요성이 제기되자 기존 공주역 입지가 좁아질 우려가 있다는 것이 최 의원의 주장.

최 의원은 “역간 적정거리도 57.1km인데 오송역과 공주역 간 거리는 이보다 짧은 43.8km”라며 “만약 세종역이 신설될 경우 역간 거리가 약 20km로 더욱 짧아져 고속철이라는 이름이 유명무실해 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세종역 신설은 국토균형발전에도 부합하지 않는 문제”라며 “세종시가 출범 취지를 잊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 의원은 “공주역과 세종시를 연계하는 BRT를 구축해 접근성을 강화해야 한다”며 “이는 공주역 뿐만 아니라 지역 균형발전 차원에서 BRT 구축을 통해 해결책을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최 의원은 “세종역 신설 문제에 도가 적극적으로 반대 입장을 내비쳐야 한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세종역추진해라. 2018-10-13 21:31:11
저는 당신네들이 그토록 바라던 부모님이 세종으로 강제 이주당해 내려와 살고있는 볼모입니다. BRT라면 그 반석역이랑 오송쪽으로만 가는 10시되면 다 끊기는 그거 말하는겁니까? 세종시민들을 무슨 타지역에 나가기 불편하게 가둬놓아 시장경제를 그나마 살릴수있는 노예쯤으로만 생각하는군요. 그게 진정 모두를 위한 방법이라고 제시하는겁니까? 국민을 위해 정치판에 서있는 분들이 정치적 이권때문에 아등바등대는 모습 보기 흉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