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을 열며] 청양군에는 산부인과가 없다
[노트북을 열며] 청양군에는 산부인과가 없다
양승조 도정, 도내 균형발전 정책에 보다 집중해야…균형발전정책보좌관 신설 어떤가?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8.10.14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이상 청양이 ‘아픈 손가락’이 아닌, 그야말로 작지만 강한 농촌형 자족도시가 될 수 있도록, 충남도의 보다 강력한 균형발전 정책이 추진되길 바란다. (자료사진: 충남도 제공)
더 이상 청양이 ‘아픈 손가락’이 아닌, 그야말로 작지만 강한 농촌형 자족도시가 될 수 있도록, 충남도의 보다 강력한 균형발전 정책이 추진되길 바란다. (자료사진: 충남도 제공)

[굿모닝충청 청양=김갑수 기자] 6.13 지방선거를 통해 선출된 민선7기 충남지역 시장·군수들이 취임 100일을 맞아 앞 다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몇 개 시·군을 가 봤는데 그중에서도 김돈곤 청양군수의 기자회견이 뇌리에 남아 있다.

충남도에서 자치행정국장을 지낼 만큼 ‘행정의 달인’으로 통하는 김 군수는 “농촌형 자족도시를 조성하겠다”며 6대 분야 56개 공약사업에 대한 차질 없는 이행을 약속했다.

기자들과의 일문일답에서는 3만3000여 명에 불과한 인구 문제가 집중 논의됐다. 특히 한 기자는 청양에 산부인과가 없는 것에 대한 대책을 물었고, 김 군수는 “인근 지역 산부인과와 MOU를 체결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정확히 말하면 청양에 산부인과가 없는 것은 아니다. 군 보건의료원에서 산부인과 진료는 가능하지만 출산을 위해서는 타 지역을 찾아야 한다.

양승조 지사가 강조하고 있는 ‘출산 친화적 환경 조성’을 무색하게 만드는 대목이다.

하루 이틀 이어진 문제가 아니라지만 청양의 상황은 도내에서도 가장 심각하다고 볼 수 있다.

도의 자료를 보면 청양의 65세 이상 인구 비율은 2017년 기준 31.8%로, 서천(32.5%)에 이어 도내 15개 시‧군 중 2위를 기록하고 있다.

2016년 기준 합계출산율, 즉 출산 가능 여성(15~49세)이 평생 낳는 아이의 수 역시 1.20명으로, 충남 평균(1.40명)에 못 미치고 있다.

청양만의 문제는 아니다. 지방선거 과정에서 부여지역 유세 현장을 찾을 기회가 있었는데 장날임에도 불구하고 버스정류장에서 대기 중인 사람 10명 중 9명은 70세 이상 어르신이었다.

지난 9월 서천에서 열린 자살 예방의 날 기념행사에 참석차 옛 역사 인근을 갈 기회가 있었는데 한낮임에도 불구하고 유동인구가 거의 없었다.

오죽하면 금산군민들이 홀대론을 주장하며 “차라리 대전으로 편입시켜 달라”고 요구하고 있을까?

15개 시‧군 중 최소 절반 이상이 머지않아 소멸될 것이라는 전망은 시나브로 현실이 되고 있는 것이다.

충남지역 야당 국회의원들은 물론 서천군수 출신 나소열 문화체육부지사까지 도내 균형발전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지난 2007년부터 2020년까지 총 1조809억 원이 투입되는 도 균형발전 사업이 일부 단체장의 치적 쌓기용으로 전락했다는 도의회 김명숙 의원(청양, 민주)의 지적도 꼼꼼히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양승조 지사 역시 도내 불균형발전 문제의 심각성을 모를 리 없을 것이다. 그러나 민선7기 출범 100일이 지나도록 그에 대한 명확한 해결 의지를 기자는 보지 못하고 있다. (자료사진: 김돈곤 청양군수와 양승조 충남지사, 왼쪽부터)
양승조 지사 역시 도내 불균형발전 문제의 심각성을 모를 리 없을 것이다. 그러나 민선7기 출범 100일이 지나도록 그에 대한 명확한 해결 의지를 기자는 보지 못하고 있다. (자료사진: 김돈곤 청양군수와 양승조 충남지사, 왼쪽부터)

양 지사 역시 도내 불균형발전 문제의 심각성을 모를 리 없을 것이다. 그러나 민선7기 출범 100일이 지나도록 그에 대한 명확한 해결 의지를 기자는 보지 못하고 있다.

“복지수도 충남”이라는 구호가 다소 먼 이야기처럼 들리는 이유이기도 하다.

이런 가운데 양 지사는 연봉 7300만 원짜리 4급 정무보좌관과 정책보좌관을 신설할 예정이다. 반대 여론이 만만치 않지만 쉽게 의지를 꺾을 양 지사가 아니라는 점에서 그대로 추진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바라건대 정책보좌관의 명칭을 균형발전정책보좌관으로 변경하면 어떨까 한다. 그럴 경우 서북부벨트를 제외한 나머지 시‧군을 결코 소홀히 하지 않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전달할 수 있을 것이다.

비록 단시일 내에 해결될 순 없겠지만 균형발전정책보좌관을 통해 보다 획기적인 정책을 제안하고 추진함으로써 도정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도 있다. 그 과정에서 일선 시‧군과의 공조는 필수적이다.

더 이상 청양이 ‘아픈 손가락’이 아닌, 그야말로 작지만 강한 농촌형 자족도시가 될 수 있도록, 도의 보다 강력한 균형발전 정책이 추진되길 바란다.

이왕이면 15일 취임 100일 기념 기자회견에서 양 지사의 이 같은 의지가 표명됐으면 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