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버스토리 ②] ‘헉’소리 나는 자전거, ‘똑’소리 나게 살 수 없을까?
    [커버스토리 ②] ‘헉’소리 나는 자전거, ‘똑’소리 나게 살 수 없을까?
    초보자용 자전거 가이드 - 저렴한 구입 방법
    • 최수지 기자
    • 승인 2018.10.25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그란 바퀴가 대전의 가을바람을 가른다.
    기록적인 폭염을 뒤로 한 채 어느덧 선선한 바람이 부는 가을이 다가왔다.
    헬멧을 쓰고 자전거를 타는 ‘라이딩’ 족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는 계절이 가을이다.
    ‘나도 한 번 자전거로 탄탄한 허벅지를 만들까’라는 생각이 문뜩 떠오르지만 처음이 어렵다.
    자전거부터 무엇을 사야할지 모를 뿐만 아니라 가격표를 보며 좌절하기도 한다.
    또 인도는 사람을 칠까봐 무섭고 도로는 일명 ‘자라니’라는 눈총 때문에 가기가 꺼려진다.
    그래서 준비했다.
    초보자를 위한 자전거 정보.
    초보자 입장에서 얼마짜리 자전거를 사는 게 좋은지, 자전거 싸게 사는 방법은 없는지가 매우 중요한 사안이다.
    자전거를 사고 난 뒤 기타 장비는 뭐부터 사야할지, 또 어디서 라이딩을 즐겨야할 지도 망설이게 된다.
    굿모닝충청은 초보자의 궁금증을 해결하기 위해 김형규 자전거여행가, 이규민 둔산MTB 실장, 여상욱 대전MTB 대표에게 자문을 구했다.
    김형규 자전거여행가는 지난 2009년 280랠리 완주를 시작으로 2011년 메리다컵 MTB마라톤 완주를 했고 대전에서 땅끝마을까지 1박 2일 라이딩을 하는 등 국내 여러 지역을 자전거로 다니고 있다.
    이규민 둔산MTB 실장은 동호회 경력을 기반으로 약 10년 째 해당 가게를 운영하고 있다.
    지역 MTB 1세대인 여상욱 대전MTB 대표는 선수 출신으로 산악크로스컨트리 등의 종목에 출전한 바 있다. [편집자 주]

    [굿모닝충청 최수지 기자] “자전거가 1000만원이 넘을정도로 비싸요?”

    자신의 주머니 사정에 맞춰 자전거를 싸게 구입하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

    가장 먼저 거론되는 게 온라인 매장에서의 구매다.

    하지만 자전거 가격은 제조사에서 가격이 유사하게 형성되는 것을 선호해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 매장의 가격 차이가 크지 않다는 게 대체적인 설명이다.

    때문에 초보자의 경우 직접 매장에 방문해 자전거를 구매하는 게 좋다.

    또 다른 방법은 ‘이월상품’을 구매하는 것이다. 자전거 제조사에서 신 모델을 출시할 때 전년도 상품은 이월상품으로 분류돼 할인행사가 진행되기 때문이다.

    이규민 둔산MTB 실장은 “자전거의 프레임이 크게 바뀔 수는 없기 때문에 신상 모델과 전년도 모델은 색상 등 디자인 정도만 바뀌는 경우가 많다”고 귀뜸했다.

    자전거 이월상품은 보통 정가보다 20~30%정도 할인된 가격에 구매가 가능하다.

    또 다른 방법은 중고거래다. 중고 자전거는 다양한 가격대에 형성돼있어 원하는 가격대와 다양한 종류의 자전거를 선택할 수 있다.

    그러나 중고거래는 이미 자전거에 대한 지식이 형성돼 있는 사람들이 아니라면 추천하지 않는다는 게 중론이다.

    여상욱 대전MTB 대표는 “전임자가 자전거를 어떻게 탔는지에 따라 성능과 기능이 크게 차이가 난다”며 “또 부품이 부서져 있는 경우가 많아 중고거래는 초보자에게 추천하지 않는다”고 조언했다. 

    따라서 전문가들은 A/S를 위해 ‘매장에서 직접 구매’를 가장 많이 추천했다.

    김형규 자전거여행가는 “자전거 정보가 없는 초보자들은 매장에서 가격, 목적 등을 얘기하다보면 보다 똑똑하게 자전거를 살 수 있다”며 “또 자전거는 옷처럼 사이즈가 다양해 몸에 맞춰 타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