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영하로 뚝 떨어진 아침…올 가을 ‘첫 얼음’ 과 '서리'
[포토뉴스]영하로 뚝 떨어진 아침…올 가을 ‘첫 얼음’ 과 '서리'
  • 채원상 기자
  • 승인 2018.11.01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11월 첫날은 평년보다 추운 날씨로 시작했다.

때 이른 추위가 이어지고 있다.

충남 곳곳이 최저기온이 영하권을 보이며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관측됐다.

현재 충남과 호남 내륙을 중심으로는 짙은 안개가 끼어 있다.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아침 최저기온은 계룡·청양 영하 2도, 금산 영하 1도, 공주·논산·천안·서천 0도다.

부여·홍성 1도, 대전·아산·예산·서산 2도, 당진 3도, 보령 4도, 태안 5도로 전날과 비슷했다.

낮 최고기온은 논산·부여·서산·보령·서천 16도, 대전·공주·계룡·금산·예산·청양·태안·홍성 15도, 천안·아산·당진 14도로 전날보다 0~2도 높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대전은 '보통', 충남은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대전지방기상청은 "중국 산둥반도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종일 전국이 맑겠다"며 "기온은 평년보다 낮아 춥겠고 내일부터는 평년기온을 회복하겠다. 낮·밤 기온차가 커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