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소방서, 11월 ‘불조심 강조의 달’ 지정...소방안전대책 강력 추진
당진소방서, 11월 ‘불조심 강조의 달’ 지정...소방안전대책 강력 추진
  • 유석현 기자
  • 승인 2018.11.05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유석현 기자] 당진소방서(서장 박찬형)는 화재위험이 증가하는 겨울철을 앞두고 11월을 ‘불조심 강조의 달’로 지정하고 소방안전대책을 강력하게 추진한다.

‘더하는 화재예방, 나누는 안전행복’을 슬로건으로 추진하는 이번 ‘불조심 강조의 달’ 운영은 겨울철 대비 화재안전문화 확산을 위한 것이다.

소방서는 5일 14시경 당진전통시장에서 대국민 안전문화 확산 다짐대회와 연계된 가두행사 진행 등 시민과 함께 화재로부터 안전한 나라 만들기 기반 구축을 목표로 추진한다.

주요 추진 내용은 ▲시민 공감형 화재예방 홍보 ▲ 맞춤형 소방안전체험교육 ▲참여형 119안전문화 행사 ▲소방의 날 기념식 등 다각적인 화재예방활동을 펼친다.

한편 박찬형 소방서장은 “당진 시민 모두가 관심을 가져 겨울철 화재예방 분위기가 조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