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움닭들’ 장제원 vs 박완주… 저잣거리 '난장판의 주역들'
‘싸움닭들’ 장제원 vs 박완주… 저잣거리 '난장판의 주역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8.11.05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왼쪽)-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왼쪽)-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문재인 정부의 새해 예산안 심사를 위해 5일 처음 열린 회의부터 한판 볼썽 사나운 싸움이 벌어져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국민적 시선에는 아랑곳 하지 않고, 국회를 난장판으로 만든 주역은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

이날 싸움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자유한국당 송언석 의원을 비판하면서 시작됐다. 김동연 부총리겸 기재부 장관이 내년도 예산을 “일자리에 중점을 두었다”며 내수활성화로 이어지는 경제선순환을 위한 절실한 예산으로 예산편성시 지원을 호소하자, 송 의원이 “재정을 통해 일자리를 만든다는 환상에서 벗어나야 하지 않겠느냐는 지적들이 많다”라고 정면으로 반박했다.

이에 박 의원이 “위기를 조장하는 것은 굉장히 위험한 것”이라고 지적했고, 바로 작심한 듯 장 의원이 마이크를 잡더니 “교묘하고 야비하게 말한다. 기재부 차관 출신으로 전문가인 송 의원이 제기한 통계에 대해 야당이 위기를 조장한다고 말하는데, 그렇게 말하는 분들이 독해능력 없는 사람들”이라고 '난독증'으로 몰아붙였다. 이에 민주당 의원들이 거친 고성과 고함으로 반박하면서 싸움이 격화됐다.

그러자 민주당 박완주 의원이 나섰다. 그는 대뜸 “독해능력이 없는 게 국회의원이라고?”라고 잔뜩 핏대를 올리며 쏘아붙였고, 이에 장 의원은 “저런 게 독해도 못하는 사람 주장”이라고 맞받아쳤다.

머리끝까지 화가 치민 박 의원이 급기야 감정을 폭발시켰다. 그는 장 의원을 향해 삿대질과 함께 “너, 나와!”라며 밖으로 나오라고 고함쳤고, 장 의원은 “박완주, 말 조심해, 너 죽을래? 그래, 나가서 한판 붙자. 쳐 봐라!”라며 “한 주먹도 안 되는 게”라고 맞섰다.

두 의원은 일촉즉발의 몸싸움 직전까지 달아오른 상황에서 “쳐봐, 쳐봐!”라고 들이댔고, 철부지 싸움 벌이듯 한동안 설전을 이어갔다. 보다 못한 한국당 의원들이 장 의원을 예결위 회의장 밖으로 데리고 나가고서야 소란이 가라앉았다.

그러나 예결위 첫날 회의부터 볼썽 사나운 모습을 보인 두 정치인에게는 저잣거리 이전투구를 연상케 하는 '난장판의 주역'이라는 불명예가 따라붙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