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박근혜 탄핵, 친박이나 비박 모두가 공범"
홍준표 “박근혜 탄핵, 친박이나 비박 모두가 공범"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8.11.07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비대위 전원책 조강특위위원을 시작으로 홍문종 의원 등 자유한국당 내 친박계 중심의 박근혜 탄핵 책임론이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7일 홍준표 전 대표가 제동을 걸고 나섰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근혜 탄핵 때 누가 옳았나 하는 소모적인 논쟁은 이제 그만 하라”라며 “탄핵을 막지 못한 친박이나 탄핵을 찬성한 비박이나 모두 공범인 공동책임”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특히 “그것은 나중에 인물 검증 때 논의해도 늦지 않다”며 “박근혜 탄핵은 이미 되돌릴 수 없는 흘러가버린 역사”라고 강조했다.

이어 “적은 밖에 있는데 우리끼리 안에서 서로 총질이나 일삼는 사람들을 보노라면, 측은하기조차 하다”며 “더 이상 서로 총질하는 이전투구 보수.우파는 되지 않아야 한다”고 거듭 제동을 걸었다.

김병준 비대위가 인적 물갈이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박근혜 탄핵 변수가 핵심 판단기준으로 부각될 가능성을 의식, 미리 확실한 쐐기를 박으려는 발언으로 읽힌다.

그는 “박근혜 탄핵 이후 궤멸되고 뿔뿔이 흩어진 한국 보수.우파를 안고 대선.지선을 치렀던 나는 리더십 부족으로 하나된 보수.우파를 만들지도 못했고, 국민들 마음도 얻지 못했다”고 실토했다.

그리고는 “아군끼리 서로 총질하는 이전투구 보수를 안고서는 우리가 염원하는 세상을 만들지도 못할 뿐만 아니라 좌파 광풍시대를 계속 연장시켜 주는 기막힌 현실을 만들어 갈 뿐”이라고 볼멘소리를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