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한국당·정의당 대전시당 “박범계, 감추지 말고 나와라”
    자유한국당·정의당 대전시당 “박범계, 감추지 말고 나와라”
    15일 김소연 대전시의원 추가 폭로 이후 논평, 책임감 있는 태도 촉구
    • 황해동 기자
    • 승인 2018.11.15 18:3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자유한국당 대전시당과 정의당 대전시당이 지난 6·13 지방선거 과정 ‘불법 선거자금’ 사태와 관련, 박범계(더불어민주당, 대전 서구을) 국회의원을 향해 “더 이상 감추지 말고, 진실의 광장으로 나오라”라고 촉구했다.

    두 시당은 15일 김소연(서구6,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의원의 추가 폭로가 언론에 보도된 후 즉각 논평을 내고 박 의원의 책임감 있는 모습을 주문했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박범계 의원은 숨지 말고 진실의 광장으로 나오라’라는 제하의 논평을 통해 “어둡고 음습한 거짓의 허물이 벗겨지고 있지만, 정작 의혹의 정점에 있는 박범계 의원은 입을 굳게 다물고 있다”며 “중앙당 생활적폐청산위원장을 맡고 있는 분으로서 민심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비겁한 침묵은 민주당에게 결코 도움이 되지 못할뿐더러, 지방선거에서 표를 몰아준 대전시민의 손을 부끄럽게 만드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검찰을 향해서는 “지방선거 당시 당원 명부를 불법적으로 활용해 민주당 특정 구청장 경선 후보를 지원했다는 의혹 등에 대해서도 성역 없이 수사해 주기를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이어 “정치와 선거개혁을 바라는 국민들의 기대를 저버린다면, 국민적 비난을 면치 못할 것이다. 들불처럼 번지고 있는 성난 민심을 부디 잘 헤아려 주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정의당 대전시당 역시 ‘박범계 의원, 감추지 마라’라는 논평을 내고 “박 의원의 침묵이 길어도 너무 길었다. 해당 지역구 국회의원이자 지방선거 당시 대전시당위원장으로 책임을 피할 길이 없는 자리에 있었다. 게다가 전 정권의 적폐를 청산하겠다던 적폐청산위원장이 아니었던가”라며 박 의원의 책임 있는 모습을 촉구했다.

    이어 “진실을 알고 싶어 하는 시민들을 더 기다리지 않게 하라. ‘순천자존 역천자망(順天者存 逆天者亡)’, 아직도 권력에 취했을지도 모를 박 의원께 드린다”라고 압박했다.

    한편 김소연 대전시의원은 15일 ‘불법 선거자금’을 요구받는 상황을 지난 4월부터 박범계 의원에게 4차례, 대전 민주당 유력 정치인들, 또 중앙당에게까지 보고하고 도움을 요청했으나 모두에게 외면을 당했다고 밝혔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dada 2018-11-18 12:17:03
    침묵은 곧 인정이죠~말 잘 하는사람이 조용할때는
    그 이유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