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원상의 아웃포커스] 천안 ‘감귤’ 재배?… 온난화가 농산물 지도 바꿔
[채원상의 아웃포커스] 천안 ‘감귤’ 재배?… 온난화가 농산물 지도 바꿔
  • 채원상 기자
  • 승인 2018.11.23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기후 변화로 제주에서만 나던 감귤 재배지가 충남 천안까지 올라왔다.

따뜻한 기후에서 나는 아열대와 온대과수 작물 생산 지역이 점차 넓어지고 있다. 대표적인 과일이 1970년대부터 제주도에서만 생산되던 감귤이다.

이런 감귤이 천안시 서북구 입장면에서 약 1ha 규모 재배되고 있다.

2016년 충남농업기술원과 천안시농업기술센터가 지역 적응 신소득 만감류 시범재배 단지를 선정했다. 입장면 장순조 씨와 박영환 씨 농장이 기후변화대응 만감류 재배 시범단지다.

지난해 두 농장에 만감류 묘목 약 2000주를 심었다.

현재 시범 재배종은 수확이 이른 유라 조생과 만감류인 천혜향, 레드향, 황금향, 나스민이다. 취재를 위해 찾은 장순조 씨가 운영하는 소연농장에 들어서자 귤의 달콤한 향이 진동했다.

장순조 씨
장순조 씨

장순조 씨는“귤은 따뜻한 기온에서 자라기 때문에 3중 비닐하우스를 설치했다. 전지작업과 바닥 잡초, 제거 배수에도 신경 쓰고 있다”며 “내년에는 유라조생은 9월에 만감류인 나머지 품종은 11월에 맛볼 수 있을 것”이라며 환하게 웃었다.

이어 “내년 3월말 하얀 감귤 꽃이 피면 하우스에 달콤한 향 내음이 몇 배로 증가한다며 좋은 경험과 체험이 될 것”이라며 농장 체험을 권했다.

장순조 씨는 올해 300kg 정도 수확했다. 주로 직거래와 로컬푸드에서 판매했다.

농업기술센터 박성진 지도사는 “올해는 수확보다는 묘목 성장에 중점을 두었지만 제법 수확량이 발생했다”며 “내년에는 박영환 씨 농장도 수확이 가능해져 두 농가에서 1500~2000kg정도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내년 시범재배 결과와 경제성을 고려해 추후 보급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천혜향
천혜향
익어가는 레드향
익어가는 레드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