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3회 적발 시 파면…대전 유성구, 공직기강 확립 시동
음주운전 3회 적발 시 파면…대전 유성구, 공직기강 확립 시동
직무관련 100만 원 이상 금품 수수 시 기존 해임에서 최고 파면까지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11.26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 유성구가 3대 주요 비위 사안에 칼을 빼들었다.

유성구는 음주운전, 금품수수, 성폭력 등 징계기준을 강화하고 다음 달부터 본격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음주운전은 3회 적발 시 상황에 따른 징계가 이뤄졌지만 앞으론 무조건 파면이 적용된다. 

해임 수준이었던 직무관련 100만 원 이상의 금품‧향응 수수는 해임 또는 파면으로 강화된다.

업무상 위력에 의한 성폭력 범죄로 300만원 이상 벌금형 확정 시 당연 퇴출된다.

법적으로 정해진 신분상, 보수상의 제재뿐만 아니라 유성구 자체 근무성적평정 감점 상향, 공무국외연수생 선발 제외, 보직 미부여 및 주요부서 전보 제한, 주요업무 자체평가 시 감점 부여 등 강력한 추가 제재도 병행 추진할 계획이다.

유성구는 3대 비위 근절대책을 이달 말까지 전 직원에게 전파하고 연말을 맞아 건전한 회식문화 운동 전개 및 공직감찰을 추진한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법과 원칙을 지키는 공직문화 조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앞으로 주요 3대 공직 비위에 대하여는 강력하게 처벌할 계획”이라며 “묵묵히 열심히 일하는 공무원에 대해서도 인센티브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