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섭 공주시장, 인사 앞둔 공직사회에 '특명'
김정섭 공주시장, 인사 앞둔 공직사회에 '특명'
원활한 인수인계 위해 전 직원에 '업무 설명서' 작성 지시…조직개편 앞두고 기강 잡기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8.12.05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섭 공주시장이 조직개편과 연말 정기인사를 앞둔 공직사회에 특별한 지시를 한 것으로 5일 전해졌다. (공주시 제공)
김정섭 공주시장이 조직개편과 연말 정기인사를 앞둔 공직사회에 특별한 지시를 한 것으로 5일 전해졌다. (공주시 제공)

[굿모닝충청 공주=김갑수 기자] 김정섭 공주시장이 조직개편과 연말 정기인사를 앞둔 공직사회에 특별한 지시를 한 것으로 5일 전해졌다.

김 시장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1월 1일자 정기인사에 따른 준비를 착실히 할 것”이라고 전제한 뒤 “직원들의 업무 공백과 기강 해이도 문제지만 인수인계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통‧폐합되는 부서의 경우 일을 놓칠 수 있어 지난 간부회의 때 ‘자기 업무에 대한 설명서(매뉴얼)를 만들 것’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자기 업무를 모두 기술하고, 법령과 적용 사례는 물론 그동안 추진했던 정책과 예산, 그에 따른 민원 등을 전부 기술하도록 했다”는 것이다.

김 시장은 “업무 설명서가 충실히 작성되는 과정이 실질적으로 기강을 잡는 것과 함께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이것을 잘 한 직원에 대해서는 연말에 포상하려 한다”고 강조했다.

김 시장은 이어 “그렇게 되면 다음 업무를 맡은 사람은 보다 효율적으로 일을 습득하고 1월 초부터 새로운 사업을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기강 해이 문제도 보완되리라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이에 앞서 김 시장은 자신의 선거 캠프에 참여했던 인사가 6급 별정직으로 채용된 것과 관련 “중앙정부, 국회와의 네트워크라든지 이를 활용한 공모사업과 예산조정 등 공직자들이 하기 어려운 부분에 집중시킬 생각”이라며 “서울사무소가 폐지된 데 따른 역할 축소를 막고 네트워크를 강화하는 또 하나의 방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