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전통 대전 유성5일장, 사라져선 안 된다”
“100년 전통 대전 유성5일장, 사라져선 안 된다”
장대B구역 해제 대책위, 5일 유성구청서 집회
“재개발 사업에 따른 원주민 정착률 20%도 안 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12.05 18:5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대전 유성구청 앞에서 열린 장대B구역주택재개발사업에 대한 반대 집회 모습.
5일 대전 유성구청 앞에서 열린 장대B구역주택재개발사업에 대한 반대 집회 모습.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 유성구 장대B구역주택재개발정비사업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울려 퍼졌다.

장대B구역재개발해제주민대책위원회와 정의당 대전시당은 5일 유성구청 앞에서 “100년 전통을 자랑하는 유성의 상징인 유성 5일장을 허물고 아파트를 짓는 사업은 중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대책위 등에 따르면 2009년 고시된 장대동, 구암동 일원의 ‘유성시장재정비촉진지구’는 그 해와 2016년에 4개 구역이 해제됐다. 하지만 유성 5일장 부근의 장대B구역만이 추진위원회에 의해 사업이 재추진, 최근에는 그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대책위는 이 사업으로 유성 5일장이 사라질 위기에 처해진 만큼 이곳을 지키겠다는 계획이다.

대책위는 “재개발추진위측은 원주민 재정착과 유성시장 존치라는 허울을 앞세워 사업을 강행하고 있지만 관할관청인 유성구 등은 손을 놓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에 유성구청과 대전시에 정비구역의 해제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유성5일장과 유성시장을 보존하고 향후 뉴딜 도시 재생사업을 통해 더 편리하고 친근한 쇼핑과 문화의 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김윤기 정의당 대전시당위원장도 이 자리에서 “이런 식의 아파트 개발 사업은 중단돼야한다”며 “무엇보다 원래 이 곳에서 살아가고 있으신 주민들과 상인 여러분들의 삶의 질을 끌어 올리는 것이어야 하는데, 장대B구역은 전혀 그렇지가 않다”고 꼬집었다.

이어 “재개발 사업은 원주민의 정착률이 20%에도 못 미친다고 한다. 100년 전통을 이어가고 있는 유성시장을 밀어내고 아파트를 짓는 사업이 현지 사정을 고려한 것인가”라며 “우리 대전에 유성에 아파트가 더 필요한 상황이 아니다. 주택보급률은 이미 108%에 이르고, 계획되고 지어지고 있는 아파트들도 적지 않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도 2018-12-06 12:02:42
맞습니다. 유성5일장같은 전통시장을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유성5일장..유지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