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2019나눔캠페인, 천안시 순회모금…사랑의 온도 높여
희망2019나눔캠페인, 천안시 순회모금…사랑의 온도 높여
  • 채원상 기자
  • 승인 2018.12.06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들이 손수 모은 저금통을 기부하고 있다.
아이들이 손수 모은 저금통을 기부하고 있다.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사랑의 온도탑을 높이기 위한 희망2019나눔캠페인 천안시 순회모금행사가 6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캠페인은 나눔캠페인 계획과 모금·배분 경과보고, 나눔리더 인증패 전달 및 착한병원 현판 전달, 사랑의 열매 성금 전달, 현장 모금과 기부확인서 발급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구본영 시장은 충남 126호, 천안 12호 나눔리더가 됐다.

나눔리더는 1년 이내에 100만 원 이상을 일시 또는 약정 기부하는 개인 기부자를 말한다.

구 시장은 “나눔문화 확산과 나눔리더 양성에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며 “나눔캠페인이 기부의 긍정적 가치를 공유하는 자리가 돼 내년 1월 31일까지 더욱 많은 시민들이 동참했으면 한다”고 전했다.

박덕련 앙즈로여성병원 원장, 김이태 서울대명안과 원장, 원태희 더보스톤치과 원장, 김창환 불당치과교정과 원장도 나눔리더에 함께 가입했다.

이어 천안시와 취약계층 의료지원 협약을 맺은 병원 9곳이 월 3만원 이상 정기기부하기로 약정하는 ‘착한병원’에 동시 가입했다.

시는 병원 9곳에 착한병원 현판을 전달했다.

착한병원은 ▲앙즈로여성병원 ▲더보스톤치과 ▲불당치과교정과 ▲마음애병원 ▲천안우리병원 ▲우리튼튼내과 ▲서울대정병원 ▲삼성조은병원 ▲아홉가지약속치과다.

희망2019나눔캠페인은 지난달 20일부터 내년 1월 31일까지 73일간 ‘사랑의열매 20년, 나눔으로 행복한 세상’이라는 주제 아래 충남 전체 167억7700만 원 모금액을 목표로 하고 있다.

천안시는 지난해 24억 원을 모금했고, 아동·다문화·노인·장애인 등 천안시 취약계층에게 42억 원을 배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