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우용 “조선일보 칼럼, 초특급 매국노의 정신이 살아 있다”
전우용 “조선일보 칼럼, 초특급 매국노의 정신이 살아 있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8.12.07 00:0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조선일보〉 5일자 ‘태평로’에 ‘반일(反日)의 대가는 비싸다’라는 제목의 칼럼이 실렸다.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화해치유재단 해산 등을 현 정권의 ‘반일(反日) 행위’로 규정하고, 그로 인해 우리 국민이 비싼 대가를 치를 거라는 일종의 협박성 칼럼이다.

이에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는 이날 “3.1운동 때 이완용이 발표한 '담화문'의 기조와 판박이”라며 ”저들이 100년 전의 이완용과 똑같은 주장을 펴는 건, 이완용의 눈으로 한국민을 보기 때문”이라고 일침을 놓았다.

그는 특히 “반인륜 범죄행위를 규탄하고, 그로 인한 피해에 보상하는 일은 ‘정의롭고 인도적인 행위’이지, ‘반일 행위’가 아니다”라며 “초특급 매국노의 ‘불의하고 비인도적인’ 정신은, ‘조선일보’ 안에 아직 살아있다”고 꼬집었다.

그리고는 “친일 잔재 청산은 과거사 문제가 아니다”라며 “양승태, 김앤장, 조선일보 등 ‘불의하고 비인도적인’ 거대세력의 관행과 문화를 척결해야 하는 것이 당면의 과제”라고 일갈했다.

정권현 논설위원은 이날 칼럼을 통해, 지난 10월 30일 징용 피해자에 대한 대법원 판결을 거론, “뺨을 때려놓고 맞은 사람이 화를 낸다고 나무라는 격”이라며, 일본측의 과도한 반응에 유감을 표명한 우리 외교부를 되레 비꼬았다.

이어 “국제 무대에서 지금까지 한국을 지지하는 입장을 취해온 일본이 태도를 바꿀 때, 한국의 외교력이 얼마나 대단한지 밑천이 금방 드러날 것”이라고 마무리, 반일 대가의 후폭풍을 예견하듯이 부각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종기 2018-12-12 09:45:54
나라를 팔아먹은 친일매국노들의 논리와 같네.
독립은 김구, 안중근, 윤봉길의사들처럼 자신들이 가진 모든 것들을 바쳐 얻은 것이지. 조선일보와 정권현! 너희들은 이 땅위에 살 자격이 없는 버러지들이야.

서재황 2018-12-07 10:04:23
[국민감사] '양승태 사법농단 6년간' 판결은 모두 '무효'

'양승태 사법농단 6년' 양승태,임종헌 은

'인사권' 을 내세워, '판사' 들을 억압하였고, 판결을 뒤집었다.

'양승태 사법농단 6년간' 판결은 모두 '무효' 다.


이런 공포분위기 속에서 무슨 '판결' 이 되었겠는가?

정신질환자 로 몰리지 않으려면, 양승태,임종헌 입맛에 맞는 '맞춤판결' 을 할 수 밖에.

양승태,임종헌 은 이 세상 어느 '독재자' 도 하지 못하는 압력으로,

판사들을 굴복시키고, 판결을 농단하였다.

한마디로, '6년간의 재판' 을 말아먹은 것이다.

'법과 양심' 에 의해 재판해야할 판사가, '양승태 심중' 에 의해 재판했다면, 이것은 헌법위반이다.


'양승태 사법농단 6년' 판결은 모두 취소하고,

정상적인 상황에서, 다시 해야한다.

5천만 국민의 정당한 권리를 생각해야 한다.


'판결에 대한 불만' 을 얘기할 것이 아니라, '판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