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양대 최용우 교수, 전북의대 ‘자랑스러운 동문대상’
    건양대 최용우 교수, 전북의대 ‘자랑스러운 동문대상’
    • 남현우 기자
    • 승인 2018.12.13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남현우 기자] 건양대병원이 소화기내과 최용우(62) 교수가 전북대 의과대학 및 의학전문대학원 총동문회로부터 ‘자랑스러운 동문대상’을 수상했다고 13일 밝혔다.

    최용우 교수는 전북의대를 졸업한 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에서 연수했으며, 예수병원 내과과장, 건양대병원 진료부장 및 진료부원장을 거쳐 건양대 의과대학장을 역임했다.

    건양대병원에 따르면 최 교수는 지난 30여 년간 췌장 및 담도 질환에 대한 연구활동을 펼쳐왔으며, 지난 2014년에는 대한췌장담도학회으로 선임돼 학술활동에도 매진하는 등 췌장 및 담도 분야 질환 극복에 이바지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 교수는 “의사로서 질병의 치료와 연구 그리고 교육을 위해 쉼 없이 달려왔는데 뜻깊은 상을 받게 돼 영광”이라며 “앞으로도 모교의 발전, 진료 질 향상 및 후학양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대 의과대학은 설립 48주년을 맞아 현재까지 약 4500여 명의 의사를 배출했으며, 매년 1명씩 선정해 ‘자랑스러운 동문대상’을 시상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