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을 열며] 청년 위한 대전시 ‘주거’ 정책, 일자리 창출 선행돼야
[노트북을 열며] 청년 위한 대전시 ‘주거’ 정책, 일자리 창출 선행돼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12.16 0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민 기자
이정민 기자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말은 제주로, 사람은 서울로 가라”

균형 발전 시대에 다소 달갑게 느껴지지 않은 말이다.

이 얘기가 어떤 의미로 받아들여지든 대전 청년들은 어쩔 수 없이 서울로 가고 있다.

대부분 청년들은 대전에서 일하고 싶지만 직업 탓에 수도권행 기차를 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대전시가 20~39세 청년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지난해 기준 청년통계에 따르면 청년 근로자들의 희망 근무지는 대전을 가장 많이(85.2%) 선호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대전을 떠나는 청년들의 가장 큰 사유는 직업인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3년 간 전출 사유는 직업(43.1%)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가족(25.8%), 주택(17.9%), 교육(6.6%), 주거환경(1.4%)이 뒤를 이었다. 이들은 서울(18.7%)행을 가장 많이 택했다. 

여기에 대전을 떠나는 청년이 들어오는 청년보다 더 많은 실정이다.

3년 간 전출 인구는 14만 5858명, 전입 인구는 13만 729명으로 순이동자수는 1만 5129명이 줄어들고 있다. 연평균 약 5000명이 대전을 떠난다는 것이다.

민선 7기 대전시는 청년들을 위한 각종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이 중 청년, 신혼부부 등을 위한 드림하우스 3000호 조성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도시철도 1호선 역세권에 용도용적제 완화를 통해 들어선 주상복합아파트의 주거시설 일부를 건설사로부터 기부채납 받아 청년들을 위해 쓰는 방법을 고심 중이다. 또 옛 충남경찰청 부지에 행복주택을 조성하는 방법도 추진 중이다.

아울러 갑천친수구역 5블록, 유성복합터미널 주변 행복주택 등 각종 개발 사업을 통한 주거 시설 조성으로 청년 보금자리를 뒷받침해 주려 한다. 

대전시는 청년들의 편리한 출퇴근을 위해 역세권 등 입지가 좋은 곳에 이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한다. 

하지만 청년통계에서 나왔듯이 일자리가 부족하면 청년들은 대전을 떠날 수밖에 없다. 대전시가 자랑한 역세권이 직업 앞에 무용지물이 되는 셈이다. 

민선 7기 대전시가 일자리 창출에 신경써야하는 것도 이런 이유다.

청년들을 위해 만든 주거시설이 텅 비게 둘 수 없지 않은가.

부디 드림하우스 3000호 조성 공약이 5000호, 1만호 등 규모가 커질 수 있도록 대전시는 청년 일자리 창출을 고심해야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