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시, 연말까지 수소차 구매 신청자 모집
    대전시, 연말까지 수소차 구매 신청자 모집
    전체 약 7000만 원 중 49% 보조금 지급 예정…다음 달 7일 공개추첨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12.17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시가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친환경 수소차를 보급한다.

    대전시는 친환경 수소차 보급을 통한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이달 31일까지 현대자동차 영업점을 통해 수소자동차 구매 신청자를 모집한다.

    이번에 보급하는 수소차는 모두 65대로, 1대당 3550만원(국비 2250만원 시비 1300만원)의 보조금이 지원된다. 이는 전체 금액의 49% 수준으로 시민 자부담은 3750만원 수준이다. 

    신청자는 공고일(이달 17일) 기준으로 6개월 전부터 대전시에 주소를 둔 만18세 이상 시민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1세대 당 수소차 한대만 신청 할 수 있다. 또 차량 구입 후 2년간 의무적으로 운행해야 한다.
     
    대전시는 현대자동차 영업점을 통해 신청자를 모집한 뒤 다음 달 7일 낮 2시 대전시청 세미나실에서 공개 추첨을 통해 대상자를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그동안 수소충전소 건립이 늦어져 수소차 보급을 미뤄왔으나, 수소충전소 완공시점이 내년 2월말 경으로 예상됨에 따라 대상자 모집을 공고하는 등 본격적인 보급에 나섰다.

    수소자동차는 주문 후 출고까지 약 3개월이 소요될 전망이다.

    현재 대전시에 건립되는 수소충전소는 모두 2곳으로, 시영충전소는 유성구 학하동에, 민영충전소는 동구 대성동 중도가스 충전소 부지에 각각 신축 중이며, 대전시는 앞으로 2022년까지 매년 2곳씩 모두 10곳의 충전소를 건립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 ‘투산’ 기준으로 1회 충전 시 600㎞ 주행이 가능하다. 비용은 5만 원 수준으로 시간은 5분 정도 소요돼 전기자동차보다 효율적이라는 평가다.

    박장규 대전시 에너지산업과장은 “이번 친환경 수소차 보급을 통해 대전의 대기환경 개선과 수소산업기반 조성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수소로의 에너지전환 선도 도시로써 수소차 보급과 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해 더 많은 행‧재정적 지원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