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재대학교 한국어문학과 학생들 라오스 대학서 보조교사
배재대학교 한국어문학과 학생들 라오스 대학서 보조교사
  • 황해동 기자
  • 승인 2018.12.30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배재대학교 학생들이 라오스에서 한국어 전파에 힘을 보탰다.

배재대 한국어문학과 학생 5명은 24일부터 26일까지 라오스 국립 수파누봉대학교에서 기초 한국어 강좌와 고영허가제 한국어 능력시험 강좌 보조교사로 활약했다고 배재대는 밝혔다.

한국어문학과는 학과 특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학생들을 해외로 파견해 한국어 교사의 자질을 키워주고 있다.

지난 2월에도 일본 관서지역 한국 콘텐츠 탐방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당시 학생들이 한국어를 가르치는 장면이 방송 전파를 타면서 한류·한국어 열풍이 재조명되는 계기를 만들었다.

라오스에서 진행된 프로그램은 수파누봉대학교 한국어센터에서 이뤄졌다. 기초 한국어와 고용허가를 위한 실용성을 높인 게 특징이다. 특히 최근 한국어와 한국문화에 대한 세계인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라오스에서도 뜨거운 반향을 이끌어냈다는 후문이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강조은·김률리·최소은 학생은 “해외 한국어 학습자를 만나 한국어 사랑을 새삼 되새기게 됐다”고 말했다.

박석준 학과장은 “세계인이 한국어·한국문화에 뜨거운 관심을 표출하면서 한국어능력시험(TOPIK) 응시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배재대 한국어문학과는 전문교사를 양성해 한국어·한국문화 격상에 일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배재대 한국어문학과는 국어국문학 분야와 한국어 교육 분야를 함께 배울 수 있는 최초의 학과다. 학생들은 졸업과 동시에 한국 정부가 발급하는 한국어교원 2급 자격증을 받고 해외 한국어교육기관에서 활약할 수 있다.

한편 배재대는 국제협력선도대학사업(단장 임대영)으로 라오스 수파누봉대학교에 현지 최초 재료공학과를 설립하고 한국어·염료 교육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어 교육 활성화를 위한 세미나·교사 연수도 활발히 열어 민간의 공적개발원조(ODA)를 추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