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우용 “예천군민들, 자기가 싸놓은 건 스스로 치우라!”
    전우용 “예천군민들, 자기가 싸놓은 건 스스로 치우라!”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1.09 2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소속 박종철 예천군의원
    자유한국당 소속 박종철 예천군의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자유한국당 소속 박종철 경북 예천군 의원이, 해외 연수 중 버스 안에서 가이드를 폭행한 사실이 드러나, 군의원들에 대한 비난은 물론이고 기초의원 제도 자체를 폐지해야 한다는 목소리마저 나오는 등, 국민적 공분이 들끓고 있다.

    이런 가운데 예천군 군민들은 의회 게시판에 “부끄러워 이사하고 싶다”는 비난의 댓글을 올리는 등, 지역 여론은 그야말로 소한-대한 동장군 못지않은 냉엄한 분위기로 급변하는 분위기다.

    이에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는 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함량 미달의 기초의원을 투표로 뽑은 지역 유권자를 겨냥한 귀 거친 쓴소리를 날렸다.

    그는 이날 “지금까지의 '묻지마 투표' 행태를 바꾸지 않고 이사하는 건, 다른 동네에 민폐 끼치는 일”이라면서, “자기가 싸놓은 건, 스스로 치우라”고 퍼부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