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기숙 “文대통령 신년기자회견... 김태우, 신재민 건 '우문현답'”
    조기숙 “文대통령 신년기자회견... 김태우, 신재민 건 '우문현답'”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1.11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여정부 시절 홍보수석을 지낸 바 있는 조기숙 숙대 교수
    〈참여정부 시절 홍보수석을 지낸 바 있는 조기숙 숙명여대 교수〉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과 관련, 홍보 전문가의 눈에는 어떻게 비쳤을까? 노무현 정부 시절 홍보수석을 맡았던 조기숙 숙명여대 교수가 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에 대한 촌평을 남겼다.

    그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반적으로 우수하다는 평점을 부여했다. 그는 먼저 “기자들의 질문태도가 무례할까 은근 걱정이었는데, 기대에 못 미치는 질문이 없진 않았지만, 대체로 매우 예의 바르고 품격 있었다”며 “문 대통령의 품격 있는 응대로 잘 넘어갔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질문 하나 하나에 정확히 간결하게 정리된 답변을 했다”며 “특히 외교안보 분야에서는 입이 다물어지지 않을 정도로, 대통령이 완벽하게 상황을 파악/통제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특히 “고용문제에 대한 진솔한 반성과 다짐에 공감했다”며 “솔직히 최저임금 등 경제문제, 부동산, 교육 등 정교하지 않은 정책에 실망해 함구하던 나도, 문제의 진단이나 해결책 제시에서 다시 신뢰를 갖도록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의 답변 중 가장 인상적인 ‘우문현답’으로 김태우, 신재민 관련 사건을 꼽았다. 그는 문 대통령 답변을 인용하며, 대통령제 국가의 정체성을 상기시켰다.
    "김태우 전 행정관 건은 본인의 비위에 대한 수사가 문제의 본질이며, 신재민 전 사무관 건은 정책결정권자는 장관이지만 그 결과에 책임 지는 최고 결정권자는 대통령이다. 그래서 국민이 대통령을 뽑아준 것이다."

    하지만 아쉬운 대목에 대한 지적도 잊지 않았다. 그는 “현역 언론인의 청와대 영입에 대한 질문에 ‘권언유착이 없으며 언론, 정부 둘 다 공적 역할을 하는 곳이라 문제 없다’는 문 대통령의 답변이 논리적으로는 맞지만, 감정적으로는 설득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