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지역사회 건강수준 조사 시작
논산시, 지역사회 건강수준 조사 시작
관리 지역 13개통 대상
  • 백승협 기자
  • 승인 2019.01.11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논산=백승협 기자] 논산시는 지난 8일부터 건강생활지원센터가 관리하는 13개통의 건강수준 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이 달 말까지 진행되며 총 22명의 인력을 투입, 5개팀으로 나눠 관리지역 내 19세 이상 시민 850명을 대상으로 운동·식생활·비만·구강·정신건강·건강 인지도 등 총 46개 문항에 대해 1:1 면접 방식으로 실시된다.

센터 운영 원리에 따라 지역사회 건강수준 파악과 문제점을 도출해 조사 결과를 관리지역 주민과 공유함으로써 건강 수준 및 요인들을 확인하고 주민과 함께 해결하고자 추진됐다.

시는 지난 2016년 제1차 주민 건강행태 및 건강수준 조사를 근거로 만성질환 관리 및 맞춤형 운동 프로그램을 개발해 주민의 만족도를 높인 바 있다고 자평했다.

건강생활지원센터는 전국 성과지표에서 2년 연속 전국 우수 운영 기관으로 선정됐으며, 사업 계획 및 운영 등 전 과정에 주민참여 기회를 제공하고자 주민건강모임, 주민주도 동아리 운영 등을 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