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두언 “황교안 한국당 입당... 영향력? 반짝하고 사라질 것”
    정두언 “황교안 한국당 입당... 영향력? 반짝하고 사라질 것”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1.12 09:2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드디어 자유한국당에 입당한다. 다음 달 27일로 예정된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 출마를 염두에 둔 스텝으로 보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11일 기자들에게 “황 전 총리가 오늘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 입당 의사를 밝혔다”며 “입당 시기에 대해서는 ‘당과 협의하겠다’고 말했다”고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예상대로 당내 친박과 TK지역 및 태극기부대 세력의 결집과 지원을 등에 업게 될 그는 당 대표직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비교적 계파색깔이 옅은 나경원 의원을 원내대표에 앉히면서 차기 총선 공천권을 거머쥐게 될 실질적인 당권은 황 전 총리에게 맡겨 박근혜 계보를 계승해보려는 지지세력의 노림수가 깔린 포석이라는 시각이다.

    하지만 그에 대한 당내 지지세력의 포석이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게 될지 여부는 미지수다. 그가 당권 경쟁에 뛰어들 경우 차기 당권 구도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은 확실하나, 당내 반발 분위기도 만만찮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박근혜 앙시엥 레짐’이라는 구체제로의 퇴보에 불과하다는 강한 비판과 저항이 불가피해 보인다.

    이와 관련, 정치평론가인 정두언 전 의원은 “박근혜 정부시절 총리로서 무엇을 했는지 기억 나는 게 없고, 국정농단이 있을 때에도 쓴소리 한마디 없이 그냥 자리만 지키다 그나마 경질 당할 뻔했던 사람”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오죽 사람이 없으면 이런 상황에 이르렀겠냐”며 “아마도 김황식 전 총리나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처럼 반짝하고 사라질 것”이라고 언급, 황교안 카드의 영향력에 한계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나가다 2019-01-22 21:16:25
    정두언씨! 참 보고싶지도, 듣고싶지도,껴드는거 싫은 사람이
    많다는 거 아직도 몰라유~~

    예쁜공주 2019-01-12 10:06:38
    얼마전에 백악관에 사의를 표한 매티스 장관과 헤일리 대사를 자유한국당에 데려와서 입당시키면 좋을거 같습니다. ^^ 헤일리대사처럼 UN 에서 일하면서 오히려 재산이 늘어 나는 것이 아니라 빚만 계속 생겨서 그만둔걸로 알고 있습니다. 이렇게 청렴한분을 모셔온다면 우리 나라 국회의원 정치인들 공무원들이 본받아서 정말로 깨끗하게 나라살림하고 정치하고 그럴거 같아요 ~~!

    임재영 2019-01-12 09:40:19
    어쨋든 배신자 정두언씨!
    너나 잘하세요!
    범죄조직 보스 밑의 부하도
    자기몫 안 챙겨줬다고
    보스의 치부를 까진 않습니다.
    대의를 위한거라 핑계를 대는 모양인데
    본질은 양아ㅊ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