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광객 편의 위해…대전시, 도로 정비사업 조기 집행 추진
    관광객 편의 위해…대전시, 도로 정비사업 조기 집행 추진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1.13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시는 올 대전 방문의 해를 맞아 방문객에게 쾌적하고 안전한 도로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본예산에 확보된 공공(도로)시설물 사업비를 조기집행 한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도로시설물 정비 사업비로 올 본예산에 298억 원을 확보했으며, 조기집행을 위해 해당 사업비를 건설관리본부와 자치구에 교부하고 3월 말까지 대상 시설물에 대한 정비 및 보수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정비대상은 노후‧파손, 안전위해 및 기능이 저하된 도로시설물 위주로 주요 간선도로, 관광지 주변, 다중밀집지역 주변 등을 우선 정비할 방침이다

    대전시에서는 노폭 20m이상 도로 중 차도, 교량, 지하차도, 터널, 도로표지판 등을 정비하고, 자치구에서는 노폭 20m미만 도로와 20m이상 도로 중 보도, 자전거도로, 보도육교, 지하보도, 가로등, 안전휀스, 의자, 사설안내표지판 등을 정비한다.

    또 소규모로 파손되거나 긴급복구가 필요한 정비대상 시설물의 신속한 정비를 위해 건설도로과내 자체 도로순찰팀을 편성, 수시점검을 통해 관리기관에 조치토록 한다는 계획이다.

    박제화 대전시 교통건설국장은 “도로시설물 정비는 시 자체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어 도로시설물 관리기관인 자치구 와 한전 등 공공기관과 함께 협조 체계를 구축해 지속적으로 정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