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달려야하는 대전 트램, 운명의 시간 재깍재깍
    달려야하는 대전 트램, 운명의 시간 재깍재깍
    지난해 11월 신청한 예타 면제 선정 결과 ‘촉각’…우여곡절 역사 회자
    선정될 경우 속도감 있게 추진 가능-미 통과 시 혼란 초래할 듯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1.13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도시철도 2호선인 트램 운명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예비타당성(예타) 면제 사업 선정 결과 발표가 차츰 다가오면서다. 

    트램이 예타 면제 사업에 선정될 경우 시민 숙원 사업이 해결되지만 반대일 경우 엄청난 혼란을 초래할 전망이다. 

    우여곡절 트램의 역사

    도로에 설치된 레일에 따라 운행하는 트램. 

    당초 대전시의 계획은 트램이 아니었다. 민선 5기 때까지만 해도 레일이 설치된 다리로 달리는 고가‧자기부상열차였다. 지난 2012년 11월 예비타당성 조사의 문턱을 넘으면서 고가 방식은 첫 삽만 푸면 됐다. 

    방향을 선회한 것은 권선택 전 시장이 취임하면서다. 

    2014년 12월 권 시장은 ‘친환경‧친경제적 교통수단’을 내세워 트램으로 건설방식을 결정했다. 노선은 서대전역~정부청사~유성온천역~진잠~서대전역 등으로 총 37.4㎞ 구간이다. 사업비는 6382억 원.

    1구간은 서대전역~가수원역, 정류장 32개소이며 2구간은 가수원4거리~서대전역 정류장 4개소다. 이 중 서대전역 등 일부 구간은 지하화로 계획됐다.

    전임 시장이 결정한 건설방식이 뒤집어지자 논란을 샀다.

    어찌됐던 간에 트램은 달려야 했다. 

    시민 공청회를 거친 대전시는 지난 해 1월부터 타당성 재조사를 받고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1조 3617억 원이었던 고가방식에서 6382억 원의 트램으로 변경되면서 타당성 재조사를 받아야 했다”며 “예타 지침대로 대전시는 트램의 특성을 반영, 이 조사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절차 생략 예타 면제에 대전시 촉각

    여기에 대전시는 지난 해 11월 정부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트램을 예타 면제 대상사업으로 신청했다. 

    시는 타당성 재조사, 예타 면제 등 일명 ‘투 트랙’ 전략으로 트램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지만 사실상 예타 면제 사업에 더 눈독을 들이는 모양새다. 

    국가균형발전 기반 구축사업에 선정되면 총 사업비 500억 원 이상이 넘는 대형 국가사업임에도 예타 조사를 거치지 않아도 되기 때문이다. 

    허태정 시장이 송년 기자회견에서 “이달 안으로 예타 면제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공식적으로 밝힌 만큼 트램 운명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통과될 경우 기본 계획과 설계비 50억 원을 확보한 대전시가 2021년 착공에 들어간다. 개통 목표는 2025년.

    만약 통과되지 못할 경우 대전시에 대한 비난 여론이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사실상 첫 삽만 뜨면 되는 고가 방식을 뒤집고 트램으로 결정한 것에 대해 시민들이 “허송세월했다”는 비난을 쏟아낼 것으로 예상되면서다. 

    대전시 관계자는 “속단할 순 없지만 대전시는 예타 면제 대상사업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며 최선의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