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장] 소각장 증축 둘러싸고 긴장 감도는 목천읍 소사리 일대 
    [현장] 소각장 증축 둘러싸고 긴장 감도는 목천읍 소사리 일대 
    ‘생활환경 오염됐다’는 주민 주장에 업체 ‘이상 없다’ 맞서 
    • 지유석
    • 승인 2019.01.15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흥산업개발이 천안시 목천읍 소사리 일대 운영 중인 쓰레기 소각장. 영흥산업이 소각장 증축 계획을 발표하면서 주민들과 갈등이 일고 있다. Ⓒ 지유석
    영흥산업개발이 천안시 목천읍 소사리 일대 운영 중인 쓰레기 소각장. 영흥산업이 소각장 증축 계획을 발표하면서 주민들과 갈등이 일고 있다. Ⓒ 지유석

    [굿모닝충청 지유석 기자] 쓰레기 소각시설 증축을 둘러싸고 기업과 지역주민 사이에 갈등이 일고 있다. 진원지는 (주)영흥산업환경(아래 영흥산업)이 천안시 동남구 목천읍 소사리 일원에 운영 중인 폐기물 소각시설이다. 

    이곳에서는 가정 또는 사업장에서 나오는 무해 생활폐기물(지정 외 폐기물)은 물론 폐산·폐알칼리·폐유기용제·폐석면 등 지정 폐기물 처리가 이뤄진다. 

    소사리에 소각시설이 처음 들어선 시점은 지난 2003년으로 용량은 하루 24t 규모였다. 그러다 2012년 소각시설은 하루 72t 규모로 증축이 이뤄졌다. 

    그런데 영흥산업측이 지난 해 4월 소각시설 증축 계획을 발표했다. 기존에 운영 중인 1·2호기 가운데 1호기는 폐쇄하고 2호기는 용량은 그대로 두되 지정외 폐기물로 처리대상 폐기물을 일원화 하는 한편, 하루 144t 용량의 시설을 새로 짓는다는 게 핵심 뼈대였다. 

    이 같은 계획이 알려지자 주민들은 대책위원회를 꾸리고 대응에 나섰다. 2012년 소각시설이 증축 되면서 주변 산림과 하천 등 생활환경에 문제가 발생했는데, 또 다시 소각시설을 짓는 건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게 주민들과 대책위의 입장이다. 

    주민들의 목소리를 요약하면 이렇다. 

    "소각시설 인근에 있는 도장리는 예로부터 장수마을로 소문난 곳이다. 그런데 최근 5년 사이 15명이 폐암으로 사망했다. 이렇다할 가족력도 없는 분들이다. 

    남편과 시아버지가 폐암으로 사망하고, 아들은 갑상선암을 앓고 있는 집안도 있다." - 주민 A씨 

    "2012년 소각시설 증축이 이뤄지던 때와 거의 비슷한 시점에 이곳으로 이주했다. 이곳에 살면서 심한 두통을 느낀다. 지난 한 해 동안 3번의 정밀검사를 받았는데, 아무 이상이 없다고 한다. 

    그럼에도 두통이 심하다. 이주하던 시점엔 소각시설이 있는 줄도 몰랐는데, 아무래도 두통과 소각시설 사이에 상관관계가 있다고 생각한다." - 주민 B씨 

    소각시설 인근엔 삼성리 2,582세대(6,892명), 도장리 218세대(472명), 소사리 134세대(278명)가 거주한다. 주민들은 만약 시설 증축이 이뤄진다면 피해는 더 넓은 지역으로 확산될 것이란 우려를 표시했다. 

    주민 vs 업체 갈등, 지자체 결정만 남았다 

    영흥산업이 소각장 증축 계획을 발표하면서 주민들은 대책위를 꾸리고 대응에 나섰다. Ⓒ 지유석
    영흥산업이 소각장 증축 계획을 발표하면서 주민들은 대책위를 꾸리고 대응에 나섰다. Ⓒ 지유석

    주민들은 증축은 받아들일 수 없고, 기존 시설을 개선하라고 영흥산업측에 요구하고 있다. 주민들은 증축을 막고자 지난 해부터 천안시청, 금강유역환경청 등 관련 기관에 민원을 제기하는 중이다. 

    이에 대해 영흥산업 측은 문제없다는 입장이다. 영흥산업 이아무개 이사는 지난 11일 오전 기자와의 전화 통화에서 "노후 1호기를 철거하고, 신규 소각시설을 지으려는 것"이라면서 "시설 주변 3개 마을 주민들과 환경개선 및 지원 대책 등의 협의를 거쳤다"고 말했다. 

    이어 "시설 증축에 반대하는 주민은 극히 일부"라고 덧붙였다. 소각시설로 주민들 건강이 악화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역학조사에 따른 결과가 없지 않느냐"고 답했다. 

    사측 입장에 대해 주민들은 관련 기관이 나서서 역학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또 주민 대부분이 찬성한다는 사측 주장에 대해선 "주민들 7~80%가 (시설 증축에) 반대한다. 다만 고령인 주민들이 나서지 않을 뿐"이라고 일축했다. 

    일단 시설 증축이 최종 허가를 받기 까지 상당한 기간이 소요될 전망이다. 지정 폐기물 처리업 허가는 금강유역환경청이, 지정 외 일반폐기물 허가는 천안시가 갖고 있어 서로 의견 조율이 이뤄져야 하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금강유역환경청의 한 관계자는 "아직은 허가신청이 접수되지 않은 상태이고, 권한이 천안시, 충남도 등으로 분산돼 있기에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야 한다. 아직은 결정할 단계는 아니다"고 했다. 

    주민들은 천안시가 허가를 반려해 줄 것을 바라는 눈치다. 한 주민은 "우리는 피해자다. 따라서 허가가 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끝까지 싸우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