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안 목천 쓰레기 소각장 증축반대....청와대 청원 올라
    천안 목천 쓰레기 소각장 증축반대....청와대 청원 올라
    주민 “관련 법령 강화해 국민건강 챙겨달라”
    • 지유석
    • 승인 2019.01.28 11:31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흥산업이 내놓은 쓰레기 소각장 증축 계획에 지역 주민들이 반발하는 가운데 한 주민이 증축을 막아달라는 내용의 청원을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올렸다. Ⓒ 청와대
    영흥산업이 내놓은 쓰레기 소각장 증축 계획에 지역 주민들이 반발하는 가운데 한 주민이 증축을 막아달라는 내용의 청원을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올렸다. Ⓒ 청와대

    [굿모닝충청 지유석 기자] 영흥산업이 목천읍에서 운영 중인 쓰레기 소각장을 증축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지역 주민이 반발하고 있다.

    최근 한 주민은 증축을 막아달라는 내용의 청원을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올렸다. 

    영흥산업은 지난 해 4월 천안시 동남구 목천읍에 운영 중인 1·2호기 가운데 1호기는 폐쇄하고, 하루 144t 용량의 시설을 새로 짓는다는 내용의 증축안을 발표한 바 있다.

    이러자 주민들은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며 반대에 나섰다. 

    주민 A씨는 27일 "미세먼지와 비산먼지의 주범이며 국민건강을 위협하는 민간소각장법률을 강화해주세요"라는 제하의 청원글을 올렸다. 

    A씨는 해당 청원에서 폐기물 선별ㆍ분리ㆍ파쇄 과정에서 나오는 비산먼지와 분진 등으로 주민들이 고통당하고 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영흥산업이 추진 중인 쓰레기 소각장 증설계획에 찬성할 수 없다"며 "님비현상이라고 할 것이 아니라 주민의 건강과 나아가 국민의 건강이 문제이므로 제도적으로 법적으로 보강해주셔서 국민의 건강을 챙겨달라"고 호소했다. 

    영흥산업개발이 천안시 목천읍 소사리 일대 운영 중인 쓰레기 소각장. 영흥산업이 소각장 증축 계획을 발표하면서 주민들과 갈등이 일고 있다. Ⓒ 지유석
    영흥산업개발이 천안시 목천읍 소사리 일대 운영 중인 쓰레기 소각장. 영흥산업이 소각장 증축 계획을 발표하면서 주민들과 갈등이 일고 있다. Ⓒ 지유석

    실제로 해당 지역 주민들은 "쓰레기 소각장으로 인해 주민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 관계 당국의 역학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그는 "천안시에 주민소통과 현명한 환경정책 전환을 요구하고자 청원을 올렸다"면서 "주민들이 꾸린 비상대책위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서명을 받고 있다. 증설 백지화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행동을 취할 것"이란 입장을 밝혔다. 

    천안시청 청소과 관계자는 "아직 서류 접수가 되지 않은 상태라서 입장을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은정 2019-02-11 21:30:07
    천안은 충청에서도 공기가 늘 제일 나쁜데 여기다 더 추가하는군요..인근주민들은 어케 살라는건지..참 너무하네요!

    이명희 2019-02-03 17:26:52
    소각장 중축이 우선입니까? 모든 관련 업체들 쓰레기 줄일방법 먼저 생각하셔야 할거 같은데요 미세먼지로 시민들이 얼마나 더 고통을 받아야 합니까

    Ph** 2019-01-31 04:23:58
    도시가 발전하고 주민들이 늘러나면 주민들의 쾌적한 삶과 지역발전을 위해 지금의 폐기물 처리장은 외곽으로 이전해야만 한다. 관련 기관은 현장에 와 보시라 얼마나 심한지를..

    kkk 2019-01-30 19:15:52
    꼭 필요한 시설이지만 그곳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건강을 해치면 안되지 않나요?

    이한훈 2019-01-29 15:32:39
    이번 겨울에 미세먼지 때문에 모든 국민들이 고통받았습니다.
    국가에서 현명하게 판단하셔서 해결해 주시기를 바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