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선 “오죽하면 北美조차 한국당을 '패싱'하겠는가?”
문정선 “오죽하면 北美조차 한국당을 '패싱'하겠는가?”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2.07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2차 북미정상회담 시기를 둘러싸고 자유한국당 일각에서 모종의 음모론이 제기되는 가운데, 민평당 문정선 대변인은 7일 한국당을 향해 쐐기를 박는 묵직한 경고성 논평을 내놓았다.

문 대변인은 이날 “설마 ‘문재인 패싱’이 아니라 ‘한국당 패싱’에 당황한 것이냐”고 묻고는 “북미회담 날짜를 놓고 자유한국당의 상상력이 가관”이라며 “정부여당이 의도적으로 전당대회날짜에 북미회담을 맞췄다는 일종의 음모론”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북미회담이 한국당 전당대회 효과를 감살하려는 남북 당국의 술책이라면, 한국당 전당대회는 북미회담을 방해하고 한반도 평화를 ‘감살’하려는 술책이냐”고 물었다.

이어 “북미회담에 ‘문재인 패싱’을 외치며 조롱하던 한국당이었다”며 “오죽하면 북미조차 자유한국당은 패싱이겠느냐”고 덧붙였다.

그리고는 “아무리 정쟁에 눈이 멀었어도 한반도 평화에 재 뿌리는 몽니는 삼가야 한다”며 “’북미패싱’도 모자라 ‘국민 패싱’도 멀지 않았다”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