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시 “트램, 교통혼잡 없을 것” 우려 불식 나서
    대전시 “트램, 교통혼잡 없을 것” 우려 불식 나서
    “총 37.4㎞ 중 순수 도로 잠식 9.6㎞ 뿐”
    “특별한 경우 아니면 노선 변경 없어”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2.08 16:0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제화 대전시 교통건설국장이 8일 옛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도시철도 2호선 트램 추진 방향을 알리고 있다. 사진=이츠대전tv 페이스북 캡쳐
    박제화 대전시 교통건설국장이 8일 옛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도시철도 2호선 트램 추진 방향을 알리고 있다. 사진=이츠대전tv 페이스북 캡쳐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시가 2025년 개통을 앞둔 도시철도 2호선 트램에 대한 시민 우려를 불식시키기에 나섰다.

    지난달 29일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예비타당성 면제 사업에 트램이 포함된 이후 교통대란 등 갖가지 우려가 나왔기 때문이다.

    박제화 대전시 교통건설국장은 8일 옛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2개 차선을 차지하는 트램으로 교통대란의 우려는 기우에 불과하다"며 "전체 37.4㎞ 노선 중 순수한 차로 잠식구간은 9.6㎞(25.6%) 밖에 안 된다"고 전했다. 

    이어 “이는 트램이 기존 모든 도로를 잠식하지 않는 뜻”이라며 “어떤 구간은 지하화가 되고 어떤 구간은 별도의 노선을 만든다. 또 10차선의 구간은 2개 차로가 트램으로 잠식된다 하더라도 소통에 지장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램 도입 대신 도로 폭을 넓히는 방안은 오히려 교통 혼잡을 더 초래할 것이라는 의견도 내놓았다. 독일 수학자 브레스가 1968년 이같은 내용으로 증명한 ‘브레스의 역설’을 근거로 들었다.

    또 지난 2017년 대전 홍도육교 철거에도 교통 흐름이 원활했다는 점을 들어 트램 건설에 따른 교통대란은 없을 것이라고 박 국장은 덧붙였다. 

    이외에도 예타 면제 사업에 예산이 미반영된 테미고개 지하화 구간에 대한 추진 방향도 강조했다.

    당초 대전시가 지난해 11월 신청한 트램의 총 예산은 8080억 원으로 이번 예타 면제에는 6950억 원만이 반영됐다.

    약 1000억 원이 넘는 예산이 테미고개 지하화 구간으로 시민들이 인식하고 있으나 사실과는 다르다는 게 박 국장의 설명이다. 

    박 국장은 “정확한 테미고개 지하화 예산은 594억 원으로 나머지 약 500억 원은 예비비”라며 “대규모 SOC 사업 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여러 가지 난공사를 감안해 예비비를 신청한 것인데 이것이 반영이 안 된 것이다. 향후 기본계획 변경과정에서 지하화가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노선변경 가능성도 일축했다.

    박 국장은 “현재 노선은 시민 의견 수렴을 거쳐 만들었고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원칙대로 가겠다”며 “대전 트램 정류장은 1㎞마다 하나씩 있다. 500~700m 마다 구성된 외국의 사례를 참고할 경우 교통 수요가 있는 인구 밀집지역에 정류장을 추가 설치하는 것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피트 2019-02-08 18:28:33
    대전 트램 설치 서둘러야한는 이유..
    선진국 유럽과 호주도 경험한 사례가 있다..
    트램설치후 도로에 차량이 현저히 줄어들어 미세먼지 없는 청정한 관광도시 만들었다.
    트램으로인해 소외되는 시민이나 상대적으로 이익이적은 이익단체 주변 경쟁도시의 반대가 불을보듯 뻔하다고한다
    이제 개인이나 이익단체의 이기심은 버리고 대전 미래를 위해 트램으로 하나될때다..
    대전도 사람들이 많이 찾는 관광도시 만들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