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 트램 개통 후 교통체계 자리 잡는 데 최대 5년”
    “대전 트램 개통 후 교통체계 자리 잡는 데 최대 5년”
    순환형에 따라 전체 노선 중 37개 교차로 통과 우선 신호체계 도입 예정
    여화수 KAIST 교수 “대중교통 활성화 및 교통량 분석 인력 확충 필수”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2.10 13: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이 2025년 달리게 되면서 지역 교통‧신호체계의 손질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고가나 지하화 방식과 달리 트램은 승용차와 함께 달리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시민들이 변경될 신호체계를 적응하는 데 최대 5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따라서 트램 개통 이전부터 대전시의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조언을 하고 있다.

    대전시 등에 따르면 순환형으로 계획된 트램은 전체 노선 중 37개 교차로를 통과한다. 

    대전시는 원활한 교차로 통과를 위해 트램 우선 신호체계를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트램의 정시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대전의 경우 시민 두 명 중 한 명이 자가용을 이용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신호체계 변경에 따라 승용차 운전자들의 적응기간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시민 최 모(31)씨는 “잘 알고 있는 도로를 달릴 때는 신호 체계에 따라 빠른 길을 찾기도 한다”며 “나중에 트램이 도입될 경우 신호체계가 바뀌기 때문에 한동안 혼란스러울 것 같다”고 예측했다. 

    전문가들은 이 기간을 3년에서 5년으로 예측했다. 

    여화수 KAIST 건설 및 환경공학과 교수는 최근 <굿모닝충청>과 인터뷰를 통해 “새로운 교통체계가 자리를 잡는다는 것은 단순히 개통 시점이라기보다는 시민들이 새 시스템에 적응하고 대전시가 향후 발생하는 문제들을 개선하는데 걸리는 시간”이라며 “보통 새로운 교통수단이 등장하게 되면 3~5년 정도는 다양한 실험과 시행착오들이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때문에 트램 개통 이전 대전시가 선결해야할 과제가 있다는 게 여 교수의 생각이다. 그는 대중교통 활성화를 통해 가장 우선적으로 꼽았다.

    여 교수는 “기존 버스노선들이 트램 노선과 통합적으로 재검토‧재조정돼야 한다”며 “차량 5부제 등 자가용 이용을 줄이기 위한 정책들이 다각도적으로 검토돼야하며 인공지능 신호체계, 신호를 통한 차량 도심진입제어 등 연구개발이 진행돼야한다”고 강조했다.

    또 신호체계 변경을 위한 교통량 분석의 조언도 잊지 않았다.

    그는 “대전시의 데이터웨어하우스는 교통량 실시간 분석이 가능하다”며 “장기적인 교통량 변화에 대한 분석과 대응방안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교통전문 인력의 확충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트램은 살인자 2019-02-11 13:46:24
    트램이 다니면 아래 링크에서 볼 수있는 사고들이 생깁니다. 누구에게나 벌어질 수 있는 사고들입니다. 유튜브에서 tram accident로 검색하면 세계 곳곳에서 벌어진 트램사고들을 볼 수 있습니다. 트램은 도로위의 살인자입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213b-3OWXaw
    https://www.youtube.com/watch?v=Lci4_sLrF-k
    https://www.liveleak.com/view?t=hyaz_15385900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