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항시인 심훈, 영화인으로서의 삶 재조명
저항시인 심훈, 영화인으로서의 삶 재조명
‘먼동이 틀 때’ 직접 감독해 올해 민족영화상 선정
  • 유석현 기자
  • 승인 2019.02.11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먼동의 틀 때 영화 한 장면
먼동의 틀 때 영화 한 장면

[굿모닝충청 유석현 기자] 일제 강점기 저항시 ‘그날이 오면’을 쓴 시인이자 독립운동가, 농촌계몽소설 ‘상록수’의 저자로 알려진 심훈(1901~1936)이 최근 영화인으로서의 삶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1월 30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제10회 올해의 영화상에서 ‘먼동이 틀 때’가 민족영화상으로 선정됐다.

‘먼동이 틀 때’(원작 심훈)는 1927년 계림영화사에서 제작된 영화로 심훈이 감독을 맡았으며, 신일선, 강홍식이 주연배우로 출연했다.

이 영화는 1920년대 암담한 일제식민지하의 사회를 배경으로 억울한 누명으로 인해 좌절하는 광진과 이상향을 찾아서 먼 길을 떠나는 남녀를 내용으로 매우 사실적인 인물의 묘사를 통해 무성영화시대 한국영화의 대표적인 작품 중 하나로 꼽힌다.

실제로 1936년 11월 발간된 잡지 ‘삼천리’의 제8권 11호에서 나운규는 우리 영화계의 3대 명작 중 하나로 ‘먼동이 틀 때’를 꼽았으며, 장화홍련전의 이명우 감독도 ‘아리랑’, ‘춘풍’과 더불어 ‘먼동이 틀 때’를 꼽아 당시 영화계에서의 위상을 확인할 수 있다.

심훈선생은 감독뿐만 아니라 ‘동이 틀 때’를 감독하기 이전 1926년 영화 ‘장한몽’에서 후반기 남자 주인공으로 출연하는 등 배우로도 활동했다.

특히 그는 요절하기 1년 전인 1935년 1월 잡지 ‘중앙’의 문답록 설문에서 본인의 어렸을 적 꿈을 배우라고 할 정도로 영화에 대한 꿈과 열정이 가득했으며, 이러한 열정은 영화평론으로 이어져 무려 36개의 평론을 남기기도 했다.

장승률 당진시청 학예연구사는 “시인이자 독립운동가로서의 삶 이전에 심훈선생은 영화와 야구 같은 신문물에도 관심이 매우 깊은 신지식인이었다”며 “올해 한국영화와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선생의 다양한 활동과 업적을 알릴 수 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의 영화상은 한국영화기자협회(영기협)이 주최하는 상으로 한국 영화산업 발전에 기어코자 2010년 만들어 졌으며, 올해는 한국영화 탄생 100주년과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역사와 문화의 다양한 의미를 재조명코자 ‘먼동이 틀 때’와 ‘아리랑’(1926년, 감독 나운규), ‘사랑을 찾아서’(1928년, 감독 나운규) 3작품을 민족영화상으로 선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