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황교안 대세론'에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
홍준표, '황교안 대세론'에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2.11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끝내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오는 27일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했다.

표면상으로는 전당대회 연기를 배수진으로 불출마의 군불을 지펴온 터이지만, 홍 전 대표의 이날 불출마 결정은 사실상 깊은 고민에서 비롯된 것으로 해석된다.

당장 당 대표 경선 승리에 자신이 없다는 판단이 가장 큰 이유였을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에서는 현재적 흐름에서 황교안 전 총리 당선이 가장 유력한 상황이라 섣불리 나설 경우, 그나마 확보한 정치적 입지마저 상실되는 자충수가 될 수 있다는 현실적 우려에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내년 총선승리가 결코 쉽지 않은 시점에서, 당 대표를 맡을 경우 '실익'이 없다는 점에서 차라리 다음 기회를 도모하는 쪽으로 결론을 내린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번 전당대회는 모든 후보자가 정정당당하게 상호 검증하고, 공정한 경쟁을 해 우리 당이 새롭게 태어나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며 “끝까지 함께하지 못해 유감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저의 부족함이다. 저 스스로를 돌아보고, 더 많이 듣고 더 낮은 자세로 국민과 당원동지 여러분과 함께 내 나라 살리는 길을 묵묵히 가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로써 이번 전당대회 대표 경선에는 홍 전 대표가 빠진 상태에서, 황 전 총리와 정우택, 그리고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