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교육청, '바닥 친' 교권 강화 대책 마련
대전시교육청, '바닥 친' 교권 강화 대책 마련
11일 ‘2019년 교육활동 보호 종합대책 운영 계획’ 수립
유치원까지 지원대상 확대... 교권SOS팀, 법률지원단 등 구축
  • 남현우 기자
  • 승인 2019.02.11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남현우 기자] 대전시교육청이 떨어진 교권을 강화하고 보호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시교육청은 11일 시교육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대전시교권보호위원회 회의에서 ‘2019년 교육활동 보호 종합대책 운영 계획’을 심의했다고 이날 밝혔다.

올해를 ‘교육활동 보호 강화의 해’로 정한 시교육청은 교육활동 보호 종합대책 지원 대상을 유치원까지 확대하고, 현장밀착형 교육활동 보호를 위한 인프라와 예방교육 확대 운영, 교육활동 침해의 즉각적인 사후지원 등 종합적인 사업 내용을 수립했다고 전했다.

시교육청은 먼저 교육활동보호종합센터의 기능을 강화하고자 ‘교권SOS팀’, 법률지원단, 교육활동 보호 TF팀, 전문상담사 인력풀 등 인프라를 확대 구축해 행정지원, 심리상담 및 치료, 법률지원 등 피해교원에 대해 맞춤형으로 지원한다.

또 전체 학교 자율 연수, 관리자 및 업무담당자 연수, 직무연수, ‘찾아가는 마법교실(마음보고 법령보고)’ 등 교육활동 보호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예방교육을 확대 운영하고, 학생용·학부모용·교사용 교육활동 보호 교육자료를 각각 개발해 보급할 계획이다.

교육활동 침해 시 적절하고 신속한 행정지원, 심리상담 및 치료지원, 교육활동 보호 전담변호사에 의한 법률자문, 특별교육 등 즉각적인 사후지원 체제를 강화해 교원이 교육활동에 전념할 수 있는 여건도 마련한다.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은 “올해 교육활동 보호 종합대책 운영으로 학생, 학부모, 교직원이 교육활동에 전념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 모두가 만족하는 학교가 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