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역 안전지대’ 뚫린 대전, 교육계 홍역 확산 방지 ‘주력’
‘홍역 안전지대’ 뚫린 대전, 교육계 홍역 확산 방지 ‘주력’
대전시교육청 11일 전체 학교에 홍역 예방수칙 전파
  • 남현우 기자
  • 승인 2019.02.11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남현우 기자] ‘홍역 안전지대’였던 대전에서도 20대 남성이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아 보건당국이 비상에 걸린 가운데, 대전시교육청이 개학 전 홍역 확산 방지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시교육청은 홍역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전체 학교에 홍역 예방수칙을 안내하고 개인위생관리에 유념할 것을 당부했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유럽, 중국, 태국, 필리핀 등에서 홍역이 유행하고 있어 해당 지역 여행자 중 예방접종 미접종자 및 면역력이 저하된 사람이 홍역에 감염돼 국내에서 소규모 유행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특히 지난 8일 대전에서도 첫 홍역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시교육청은 여행 전 홍역 예방접종력을 확인하는 한편, 접종력이 없거나 홍역을 앓은 적이 없는 경우 2회 접종을 완료할 것과 손 씻기, 기침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을 준수하라는 취지로 일선 학교에 일제히 당부했다.

대전교육청 이광우 체육예술건강과장은 “해외 여행 후 의심 증상이 나타난 경우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에 문의하여 안내에 따라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에 따르면 20대 남성 한 명이 지난 8일 기침, 콧물, 발열, 발진 등 홍역 의심 증세를 보여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유전자 검사를 거친 결과 홍역 양성판정을 받았다.

해당 환자는 지난달 홍역이 유행하고 있는 유럽지역을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으며, 증상이 경미하다는 의료진의 판단에 의해 현재 자택격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