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주민 “한국당 ‘5.18 망언자들’… ‘사과’ 아니라 ‘사기?!’”
    박주민 “한국당 ‘5.18 망언자들’… ‘사과’ 아니라 ‘사기?!’”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2.12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5.18 공청회 망언’으로 벌집을 쑤셔놓은 듯 자유한국당을 온통 아수라장으로 만든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이 당 중앙윤리위에 회부된 가운데, 이들은 자신들의 뜻을 굽히지 않고 있다.

    특히 김순례 이종명 의원은 표면상 사과하는 척 했으나, 4일이 지나도록 정작 자신들의 발언에서 무엇이 문제인지에 대한 진정어린 깨달음조차 전무해 보인다.

    공청회를 주도한 김진태 의원은 거친 항의를 충분히 예상하면서도 당대표 선거 운동을 하겠다며 불 타는 광주현장을 작심한 듯 막무가내로 찾아가는 등 도발적 언행을 서슴지 않았다.

    그는 특히 “우리가 북한군이냐, 괴물집단으로 보이느냐”는 5·18 유공자의 거센 항의 속에서도 “공청회 참가자들의 주관적 의사표현에 대해선 객관적 평가가 이뤄질 것”이라며 기존 입장을 고수하는 등 사과 한 마디 하지 않았다.

    이종명 의원 또한 “상처를 받으신 분들에게는 송구하다”고 툭 내뱉은 뒤, “북한군 개입 여부 및 북한군 침투조작 사건에 대한 검증과 다양한 의견 수렴은 국회의원으로서의 기본 임무”라고 역시 같은 말을 되풀이했다.

    그는 이날 국회 윤리특위에 제소되는 등 비판이 확산되자 일단 마지못해 사과를 표하면서도 “북한군 개입설 검증을 위해 유공자 명단 공개는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5·18 유공자를 ‘괴물 집단’으로 모독했던 김순례 의원은 전날 “이유를 불문하고 제 발언으로 인해 상처받으신 국민 여러분과 5·18 유공자, 유족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주최 측 의견과 제 발언이 섞여 와전된 부분이 있었다”며 ‘와전’이라는 표현으로 슬그러미 꼬리를 내리는 비겁함을 보였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은 “이것은 사과가 아니라 사기?!”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