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당진 시민사회 "잇단 노동자 죽음, 지차제 수준 대책 마련하라"
    당진 시민사회 "잇단 노동자 죽음, 지차제 수준 대책 마련하라"
    26일 기자회견 통해 현대제철·NI스틸 사망사고 진상규명 촉구
    • 지유석
    • 승인 2019.02.26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20대 노동자가 숨진 당진 NI스틸 사고현장 Ⓒ 민주노총 당진시위원회
    19일 20대 노동자가 숨진 당진 NI스틸 사고현장 Ⓒ 민주노총 당진시위원회

    [굿모닝충청 지유석 기자] 19일과 20일 당진에 있는 NI스틸과 현대제철 공장에서 노동자 사망사고가 벌어졌다. 이에 민주노총 당진시위원회, 당진참여자치시민연대, 당진시농민회 등 당진 지역 13개 노동·시민사회 단체는 26일 오전 당진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들은 사고 작업장인 현대제철에서 2007년부터 36명의 노동자가 목숨을 잃었고, 2017년 특별근로감독이 진행됐음에도 사측이 산업안전보건법을 지키지 않고 있다고 규탄했다. 

    NI스틸을 향해선 사측이 경찰조차 도착하기 전에 사망사고 현장을 훼손하고, 현장노동자 통제, 언론 접근금지 등을 통해 사망사고의 진상규명을 방해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이들은 "노동자의 생명과 안전을 팔아 이윤을 올리는 잘못된 구조를 바꾸지 않는 한 노동자들의 죽음은 끊이지 않을 것"이라면서 국기기관과 지자체 수준의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앞서 정의당 충남도당도 22일 논평을 통해 "노동자의 죽음을 막으려면 위험의 외주화 중단과 함께 정부의 사용자에 대한 관리감독, 처벌규정 강화가 함께 이뤄져야 한다"라면서 "고 노회찬 의원이 발의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의 국회통과를 위해 노동계·지역사회·정치권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아래는 13개 당진 지역 노동계 시민사회단체가 발표한 기자회견문 전문이다. 

    더 이상 노동자의 죽음을 두고 볼 수 없다!

    지난 2월 19일과 20일, 충남 당진에서 두 명의 노동자가 한 명은 현대제철의 철광석을 운반하는 컨베이어 벨트에 끼어서, 한 명은 NI스틸의 야적된 쇳덩이에 깔려서 목숨을 잃었다. 태안화력비정규직 故김용균 동지의 장례를 끝내고 11일밖에 되지 않아 일어난 연이은 노동자의 죽음에 우리는 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가 없다.

    철광석 가루가 날려 어둡고 굉음이 나는 죽음의 터널 속 고속으로 돌아가는 컨베이어 벨트와 언제 무너져 내릴지 모르는 엄청난 무게의 쇳덩어리 곁에서 위험을 느끼면서 피하지 못하고 일해야 했던 두 노동자들의 삶은 우리에게 안타까움을 넘어 분노하게 한다.

    그럼에도 현대제철과 NI스틸 사측은 사망사고의 책임을 해당 작업자의 부주의로 몰아가고 있다. 하지만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다.

    현대제철은 2007년부터 무려 36명의 노동자가 목숨을 잃었다. 심지어 2016년에는 이번 사망사고가 발생한 컨베이어벨트 공정에서 사망사고가 있었으며, 2017년에는 특별근로감독도 진행되었다. 하지만 여전히 현대제철 현장은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천지이다. 산업안전보건법이 개정되었지만, 지키지 않는다면 무슨 소용인가?

    NI스틸 사측 역시 경찰조차 도착하기 전에 사망사고 현장을 훼손하고, 현장노동자 통제, 언론 접근금지 등을 통해 사망사고의 진상규명을 방해하고 있다. 동시에 사망사고가 일어난 똑같은 작업을 안전개선조치 전혀 없이 계속하였다. 심지어 고용노동부에서 감독관이 나오면 현장노동자들에게 숨어있으라고 하며 작업을 강행했다. 적어도 같은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최소한의 안전조치가 취해진 후 작업이 재개되어야 하는 것은 기본적인 상식 아닌가?

    두 노동자들의 목숨을 앗아간 것은 사람을 사람으로 대하지 않는 공장만 돌아가면 현장노동자의 생명과 안전 따위는 상관없는 현실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노동자의 생명과 안전을 팔아 이윤을 올리는 잘못된 구조를 바꾸지 않는 한 노동자들의 죽음은 끊이지 않을 것이다.

    민주노총 당진시위원회를 비롯한 당진 지역의 시민사회 단체들이 기업의 탐욕으로 비롯된 노동자의 죽음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힘을 모을 것이다. 그 시작으로 우리는 철저한 진상 조사와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대책 마련을 요구한다. 

    또한 사망사고가 일어나기 전에 이를 예방할 수 있는 책임 있는 국가기관과 지자체의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 당진시 사고수습본부, 충남도 사고대책팀 등을 꾸리는 것만이 아니라, 더 이상의 노동자의 사망사고를 막아낼 수 있는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당진의 노동계와 시민사회단체 역시 노동자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다.

    2019년 2월 26일

    현대제철과 NI스틸, 두 명의 노동자 죽음의 철저한 진상 조사와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대책을 요구한다! 

    기자회견 참가자 일동

    (민주노총 당진시위원회, 당진참여자치시민연대, 당진시농민회, 당진시여성농민회, 당진환경운동연합, 당진문화연대, 당진어울림여성회, 당진녹색어머니회,어린이책 시민연대, 노동당, 민중당, 정의당, 사회변혁노동자당)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