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 서구, 첨단 장비 활용 체납차량 잡는다
    대전 서구, 첨단 장비 활용 체납차량 잡는다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3.04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해 12월 대전 서구 체납 차량에 대한 번환 영치활동 모습.사진=서구 제공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 서구는 올 6월 말까지 차량 번호판 영치활동을 추진한다.

    영치대상 차량은 ▲자동차세 2회 이상 체납 ▲불법 주정차 등 차량 관련 과태료 체납 총액이 30만 원 이상인 차량이다.

    영치활동은 번호판 영상 인식시스템 등 첨단장비를 장착한 영치 전용차량 2대와 구·동 합동 영치 전담반을 편성해 실시한다.

    특히, 번호판 땜질, 나사 불량 등 의도적인 영치를 방해하는 고질 차량에 대해서는 차량운행 잠금장치를 채워 운행을 정지시킬 예정이다. 

    서구 관계자는 “영치활동과 더불어 체납자 재산압류와 급여‧예금압류 등 체납 처분과 고액‧고질 체납차량에 대한 공매 활동으로 강력하게 체납액을 징수하는 한편, 생계형 체납자에 대해서는 분납 유도로 맞춤형 체납액 징수 활동도 병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