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고난지 얼마 됐다고”… 태안화력서 또 하청업체 근로자 1명 부상
    “사고난지 얼마 됐다고”… 태안화력서 또 하청업체 근로자 1명 부상
    현장 운전원 A씨 갈비뼈 5개 골절… 2인 1조 근무가 큰 사고 막아
    • 이종현 기자
    • 승인 2019.03.05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안화력발전소 전경. (본사DB)
    태안화력발전소 전경. (본사DB)

    [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지난해 12월 고 김용균 씨가 충남 태안화력발전소(태안화력)에서 석탄 이송용 컨벤이어 점검중 벨트에 끼어 사망한지 3개월 만에 또 다시 사고가 발생했다.

    하청업체 소속의 현장운전원 A(47)씨가 석탄연료 장비에 끼여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한 것.

    5일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2시 10분께 태안화력 2호기에서 설비 점검 중 보일러에 석탄을 채우는 장비인 트리퍼를 피하다 움직이는 장치에 끼였다.

    이 사고로 A씨는 갈비뼈 5개가 골절돼 병원으로 호송됐다.

    태안화력 관계자는 “2인 1조 근무를 정착시킨 덕분에 큰 사고는 막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