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혜원 “기사거리가 그리도 없는지. 쯧….”
    손혜원 “기사거리가 그리도 없는지. 쯧….”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3.11 18: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11일 "쯧..."하고 혀를 찼다.〉(중앙일보 사진 캡처)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쯧…” 하고 혀를 찼다. 너무 어처구니 없는 일을 당했을 때, 마음이 못마땅하여 허탈한 심경일 때 드러내는 반응이다. 

    11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 홍남기 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각료들이 몰려와 손 의원에게 줄지어 인사하는 장면을 포착한 어느 언론이 ‘손혜원의 존재감’으로 부각시킨 것에 대해 보인 볼멘소리다.

    손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기자들... 자리 관계(인지) 뻔히 알면서 ㄱ… (마치) 장관, 총리가 제게 몰려든 것처럼 또 왜곡을 하네요”라며 “내일부터는 옆자리 누구도 아는 체 안 하겠습니다. 기사거리가 그리도 없는지. 쯧….”이라고 적었다.

    그는 “제가 무소속에 초선의원이라, 국회 본청 제 자리가 좌측 맨 끝”이라고 언급하면서, 자리 배치상 구조적으로 불가피한 탓이지, 언론이 은근히 부각시키려는 여권 실세로서의 존재감과는 전혀 상관 없다고 해명했다. 손 의원을 표적으로 삼은 언론의 왜곡보도라는 불만을 그대로 털어놓은 것이다.

    “사진에서 보이는 바와 같이, 제 옆 길 하나 사이에 장관, 총리 등 관료들이 모두 계시지요. 제 옆 길이 그분들 통로라 저를 지나 모든 장관이 지나갑니다. 그래서 지나는 길에 눈이 마주치면 다들 함께 인사합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대옥 2019-03-12 15:42:56
    미친 인간들 !
    보통 일이 아녀.
    이게 나라 맞어?
    손순실이 앞에서 저게 뭐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