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주시민 1200명 "3.1운동, 평화통일로" 염원
    공주시민 1200명 "3.1운동, 평화통일로" 염원
    산성시장 문화공원서 포정사 문루까지 만세행렬 재현…김정섭 시장 "혁명적 사건"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9.03.14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금으로부터 100년 전(1919년 3월 14일) 충남 공주에서 일어난 3.1운동을 기리기 위한 만세행렬 재현 행사가 14일 개최됐다. (공주시 제공)
    지금으로부터 100년 전(1919년 3월 14일) 충남 공주에서 일어난 3.1운동을 기리기 위한 만세행렬 재현 행사가 14일 개최됐다. (공주시 제공)

    [굿모닝충청 공주=김갑수 기자] 지금으로부터 100년 전(1919년 3월 14일) 충남 공주에서 일어난 3.1운동을 기리기 위한 만세행렬 재현 행사가 14일 개최됐다.

    김정섭 시장을 비롯한 지역의 주요 인사와 기관·단체장, 시민과 학생 등 1200여 명은 14일 오후 산성시장 문화공원에서 옛 충청감영터인 포정사 문루(공주사대부고 정문)까지 행사를 진행했다.

    특별공연과 독립선언문 낭독에 이어 진행된 행사에서는 만세운동 행렬과 일본군 간 벌어진 대치와 연행, 총격 등 다양한 퍼포먼스가 펼쳐져 긴장감을 높였다.

    참가자들은 포정사 문루에 걸린 일장기를 직접 만든 태극기로 바꿔달고, 평화의 상징 비둘기 풍선을 하늘로 날리며 3.1운동과 광복이 평화통일로 이어지길 염원했다.

    김 시장은 “3.1운동은 임시정부 수립과 현재의 대한민국이 탄생하는 계기가 된 혁명적 사건이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시민들이 순국선열의 애국애족 정신을 느껴볼 수 있었을 것”고 밝혔다.

    한편 시는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항일역사유적 탐방과 학술대회 ▲독립운동사 골든벨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걷기대회 등 시민과 함께하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