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해외 항일 독립운동의 흔적을 담은 '이준 열사 기념관'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해외 항일 독립운동의 흔적을 담은 '이준 열사 기념관'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 승인 2019.03.19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지난 3월 1일은 3.1운동의 100주년 되는 날이었다지금으로부터 불과 100년 전이 땅의 사람들은 조국의 독립을 쟁취하기 위해 일어났다독립운동의 정신을 기리는 날을 맞아 대한제국의 주권을 되찾기 위해 노력한 외교관들의 흔적이 담긴 해외 독립 유적지네덜란드 헤이그에 위치한 이준 열사 기념관을 소개한다.  

    이준 열사 기념관은 1907년 헤이그 특사 일행이 제2차 만국평화회의에 참석을 위해 머물렀던 De Jong(드용호텔 건물로광복 40년을 맞아 사단법인 이준 아카데미는 국가 보훈처 등의 후원을 받아 1995년 8월 5일 개관하게 되었다총 8개의 전시실로 나누어져 있으며 2층에는 헤이그 특사 파견배경과 활동, 이준 열사, 3층에는 유럽지역의 구국운동이위종이상설 열사들에 대한 전시로 배치돼 있다.

     

    19세기는 열강의 식민지배로 인해 전 세계가 강자들의 이해관계에 얽혀있는 제국주의 시대였다그 당시 대한제국의 황제 고종 역시 일본의 이권침탈에 대한 위협을 느끼고 있었고, 1900년 이후 열강의 중재를 통해 독립국으로 남기 위해 계속해서 러시아와 미국에 특사를 파견해왔다

     

    그러나 일본은 1905년 7월 미국과 가쓰라·태프트 밀약을 밀약을 체결해 필리핀에 대한 지배권을, 8월에는 영국과 2차 영·일 동맹 동맹을 맺어 인도의 지배권을 인정하며 열강으로부터 자국의 한국 지배권을 인정받는다이로써 한국이 일본의 식민지라는 것은 이미 국제관계에서 암묵적으로 인정되고 있는 사실이었다.

     

    그해 11한국은 을사늑약의 체결로 인해 외교권을 일본에게 빼앗기게 된다고종은 을사늑약의 부당성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1907년 6월에 열리는 제 2차 만국평화회의에 특사를 파견한다만국평화회의는 식민지 쟁탈전으로 인한 늘어난 군비 축소와 평화유지책을 협의를 위해 44개국의 대표가 참가하는 국제적 회의였다일본을 견제하려던 러시아가 이 회의의 주최국이었기에 대한제국은 초청국이 될 수 있었고고종은 비밀리에 이준을 특사로 임명한다.

     

    고종의 만국평화회의 특사로 임명된 이준은 만주에서 항일운동 중이던 이상설과 만나 함께 러시아에 도착해 이위종과 합류한다평리원 검사 출신의 이준은 을사늑약의 부당함을 법적으로 반박하는 역할을이상설은 을사늑약 체결 당시 회의의 실무 관료로서 그 부당함의 증언을이위종은 러시아 공사의 아들로서 외국어에 능통했으므로 통역을 담당했다그들은 회의 주최국인 러시아의 황제를 만나길 원했지만, 일본이 러시아에 대한 만주의 소유권을 인정한다는 내용의 러·일 비밀 협상으로 인해 러시아는 한국에 등을 돌리게 되고 만남은 무산되고 만다

     

    결국 그들은 러시아로부터 도착한 전문을 미리 받은 만국평화회의 의장도 만날 수 없게 되고초청국이 아니라는 이유로 참석을 거부당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3인은 장외에서 탄원서를 발표하며일본의 만행으로 인한 한국의 상황을 전 세계 외신에게 보도한다평화회의보뉴욕헤럴드 등 여러 신문이 이를 대서특필하고이는 한국의 위기 상황을 알리는데 큰 기여를 한다그러나 결국 이는 일본의 고종을 강제퇴위 시키는 구실이 되었고, 1907년 7월 이준은 호텔 방(현재 이준 열사 기념관)에서 목숨을 끊게 된다헤이그 특사에서 돌아온 이상설은 그 후에도 세계에 조선의 현실을 알리려 애쓰다 병사했으며이위종은 러시아에서의 항일전투에서 활동했다고 전해진다.

     

    한편 이준 열사 기념관은 평일 10:30~17:00, 토요일 11:00~16:00까지 운영된다.

     

    글=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장선우 기자(굿모닝충청 명예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