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 중구, “6·25 참전유공자 기억하겠다”
    대전 중구, “6·25 참전유공자 기억하겠다”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3.26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 중구는 26일 6‧25 참전유공자인 故 최만곤 씨 유가족에게 화랑무공훈장을 전수했다.

    故 최만곤씨에게 추서된 훈장은 육군본부의 유가족 관할기관 전수협조요청에 따라 박용갑 청장이 문화1동에 거주하는 자녀 최순옥 씨에게 전달했다.

    故 최만곤 씨는 6․25전쟁 당시 경북 선산 해평지구 전투에서 선임하사로 참전했다. 

    화랑무공훈장은 우리나라의 4번째 무공훈장으로 전투에 참전해 용감히 헌신해 그 능력을 발휘하거나, 큰 전과로 공적이 뚜렷한 유공자에게 수여된다.

    최순옥씨는 “6․25 전쟁 당시 조국을 위해 헌신하신 아버지를 자랑스럽게 여길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박용갑 청장은 “우리 지역 참전유공자 유족분께 훈장을 전달하게 돼 영광”이라며, “위기에 빠진 나라를 구하고자 헌신하신 고인의 업적을 오래도록 기억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