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낙후된 대전 정동마을, 생활여건 개선된다
    낙후된 대전 정동마을, 생활여건 개선된다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4.03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 동구 정동마을이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국토교통부의 올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동구 정동 지역은 취약계층 밀집과 주택 노후 등으로 인해 청소년 통행금지구역으로 지정되는 등 생활환경 개선이 시급했다. 

    이에 동구는 ‘정(情)이 넘치고 활기차고(動) 아름다운(美) 마을 만들기’라는 의미인 ‘정동미 프로젝트’를 수립했다. 이 프로젝트에는 정동 지역의 전반적인 지원 방안이 담겨져 있다.

    동구는 설문조사를 통해 주민불편사항 등 여러 의견을 수렴했으며, 안전과 생활·위생, 인프라, 휴먼케어, 주택정비 지원 등 지역 개선방안을 마련했다. 

    올 하반기 공청회 등을 거쳐 실행계획을 수립하고, 2022년까지 4년간 약 50억 원을 들여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주거환경이 개선되고 정동지역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취약지역 개선 및 대전역세권 개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